‘전 제주대 석좌교수’ 주강현 박물관장 직무정지
‘전 제주대 석좌교수’ 주강현 박물관장 직무정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석좌교수를 역임한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이 지난 21일자로 직무를 정지당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주 관장의 직원 채용, 업체 선정 과정을 자체 조사한 결과 직무정지 결정을 내렸다. 특히, 경찰에 수사까지 의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더 자세한 내용이 밝혀질 전망이다.

주 관장은 지난 2018년 7월 9일 취임했다. 제주대 석좌교수를 비롯해, 해양수산부 해양르네상스위원장, 아시아퍼시픽해양문화연구원장, 해양문화재단 이사, 국제해양문화위원회장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익명 2020-04-24 12:39:40
감투 좋아하는 사설연구소장이 초청교수로 국립기관장으로 간다고 할때 부터 이상하다했쥬.
223.***.***.51

도민 2020-04-23 22:10:53
이 사람도 대통령친구랜 큰소리치멍 다니는 쓰레기였주
막가는구나 인간들
제주에와서 여기저기 큰소리치멍 다니는 꼬라지보면
저인간도 대통령 쪽팔리게 헐 놈이다라고 난 미리 점찍었었다
22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