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7% "코로나 끝나면 국내여행 가고파" 제주 '기대감'
국민 47% "코로나 끝나면 국내여행 가고파" 제주 '기대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관광공사, 온라인 7577명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 실시
산과 바다 등 천혜의 자연 경관을 가진 제주의 아름다운 모습.
산과 바다 등 천혜의 자연 경관을 가진 제주의 아름다운 모습.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국민들이 코로나19 종식 후 가장 하고 싶은 것 1위로 ‘국내여행’을 꼽아 관광 1번지 제주로의 폭발적 내수관광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경기관광공사가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조사한 ‘코로나19로 바뀐 일상생활, 요즘 어떻게 지내세요’ 설문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종식 후 가장 하고 싶은 것 1위로 국내여행(47%)이 꼽혔다.
 
국내여행에 이어 ▲지인모임 16.4% ▲국외여행 15.6% ▲영화·공연 관람 14.2% ▲운동 6.8%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코로나19에 따라 어떻게 여가시간을 보내는지에 대해서는 영화시청이 47%로 가장 많았다. 가족과 함께는 40%, 독서 7%, 홈 트레이닝 4% 등 순이다.
 
국내여행을 간다면 어디로 가고 싶은가에 대한 물음에 39%는 강·바다·산·호수 등 자연을 꼽았다.
 
또 ▲공원·수목원·휴양림 19% ▲낚시·캠핑 등 레저활동 13% ▲박물관·미술관 등 전시장 9% ▲맛집 탐방 8% 등 순으로 응답했다.
 
우리나라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반면, 해외는 확산 추세가 가파른 점 등 이유로 응답자 상당수가 국내여행을 선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서 실내보다는 실외에서 여유를 즐기고 싶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여행지 선정에 가장 중요한 요소 1위로 여행객 밀집도(28.5%)가 선정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사람이 붐비는 여행지를 피하겠다는 의미다.
 
그 뒤로 ▲관광지 매력도 24.7% ▲시설·위생 상태 19.5% ▲실내·외 여부 12.7% 등이다.
 
코로나19 종식 후 많은 국민이 국내여행을 원하고, 자연 등 실외 관광을 선호하면서 침체에 빠진 우리나라 관광 1번지 제주 관광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서는 철저한 방역·위생 관리가 필수 요소로 꼽힌다.
 
이와 관련해 제주 관광업계 관계자는 “많은 업체가 코로나19 종식 후 제주관광 시장이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은 갖고 있지만, 제주가 지금처럼 다른 지역보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는 것이 전제”라고 귀띔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실외나 자연 등에서 ‘쉼’을 택하는 관광객이 많을 것으로 보이면서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경기관광공사는 구글 폼을 이용했으며, 설문조사에는 총 7577명이 참가했다. 이중 여성은 4885명, 남성은 2692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