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희범 시장 “황금연휴...값진 노력 한순간 무너지면 안돼”
고희범 시장 “황금연휴...값진 노력 한순간 무너지면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시장 27일 브리핑 갖고 철저한 위생 수칙 준수 당부
고희범 제주시장이 27일 브리핑을 갖고 황금연휴 기간 제주 방문 관광객에게 철저한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27일 브리핑을 갖고 황금연휴 기간 제주 방문 관광객에게 철저한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석가탄신일부터 노동절, 어린이날 등 최대 6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 기간 제주에 관광객 약 18만명이 입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고희범 제주시장이 “값진 노력과 희생이 한순간 무너지면 안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당부했다.

고 시장은 27일 오전 10시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황금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 브리핑을 갖고 “위생수칙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제주 방문 관광객에게 호소했다.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오는 29일부터 5월5일까지 제주 입도 관광객은 약 17만9060명으로 추산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 제주를 방문했던 31만5186명에 비해 56.8% 수준이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하면 적은 숫자가 아니다.
 
27일 오전 10시 기준 제주에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3명이며, 이중 2차 감염자 1명을 제외한 전원이 해외나 다른 지역에서 제주에 입도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시민 모두 심신의 피로가 누적된 상태에서 봄 연휴를 맞고 있지만, 아직은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던 싱가포르 사례를 통해 할 수 있듯 성급하거나 느슨하게 대응할 경우 걷잡을 수 없는 집단 감염으로 번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철저한 코로나19 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철저한 코로나19 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고 시장은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대응한 우리의 수고가 헛되지 않도록 위생 수칙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 특히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각별한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 황금연휴 기간 약 18만명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주시는 신속대응팀과 특별상황실을 운영해 강화된 매뉴얼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각종 시설을 이용할 때 손 소독제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 시설내 발열 체크와 사람간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관광지와 숙박업소 등에 손 소독제 3만개를 비치해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당부했다.
 
고 시장은 “실내체육시설과 문화 유통업소 등 대상 전담반을 편성해 업소별 위생수칙 준수 여부와 소독 방역 관련 물품 비치 등을 점검하고, 유흥시설에 대해 업소별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여부를 점검하겠다. 각 대상 업소가 방역지침을 위반할 때 행정명령을 발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고 시장은 “이제껏 쌓아온 우리 모두의 값진 노력과 희생이 한순간에 무너지지 않길 바란다. 제주시민 모두는 여러분 가정의 건강과 행복, 그리고 대한민국의 안녕과 발전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고 시장은 "최근 미국 뉴욕에 사는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제주에 18만명이 모인다는데, 무슨 축제를 하는 것이냐'고 묻더라"며 "관광객에게 제주에 오지말라고 할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철저하게 방역하느냐에 달렸다고 생각한다. 제주시민뿐만 아니라 관광객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존재 상실 2020-04-28 09:35:11
그냥 백수로 지내지,
희룡이 밑으로 가서 완전 존재감 상실.
도청 과장보다 뉴스 거리가 안되네.
권력 탐하다 인생이 초라해지네요.
223.***.***.197

제주시민 2020-04-27 11:06:28
보다 시 청사 계획을 백지화 하자

제주시민의 주택보급율이 90% 이상이 될 그날까지 청사건립계획을 중단하여

명실상부한 시민을 위한 시민을 생각하는 시민의 제주시를 만들겠다고 선언할 용기가 필요하다

조금 떨어진 청사 때문에 큰 불편은 없으며 더우기 화상회의가 더 편히 운용될 시기가 금방 도래한다

2차대전 후 독일은 비 새는 청사를 마다 않고 학교부터 주택부터 지은 사실을 타산지석으로 삼을 용기는 없는가 ?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