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제주에 왜? 56.1% "해외여행 대체 적절"
황금연휴 제주에 왜? 56.1% "해외여행 대체 적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결과 발표...코로나19 감염 우려도 커
제주관광공사가 실시한 '2020년 황금연휴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제주관광공사가 실시한 '2020년 황금연휴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황금연휴를 맞아 18만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상당수가 해외여행 대체지로 제주를 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번 황금연휴 제주 여행을 계획한 1000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황금연휴(4월30일~5월5일)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제주를 택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56.1%가 ‘해외여행 대체지로 적절해서’를 택했다.
 
그 뒤로 ▲청정한 자연환경 35.3% ▲관광 편의성 27.4% ▲관광활동의 다양성 21.4% ▲여행비용 20.2% 등 순이다. 제주가 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하다고 생각한 응답자도 22.5%다.
 
황금연휴 제주 여행에서 우려되는 점(복수응답)으로는 ‘밀집된 공간에서의 실내감염’이 67.4%로 가장 높아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관광공사가 실시한 '2020년 황금연휴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제주관광공사가 실시한 '2020년 황금연휴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또 공·항만(비행기·선박 포함)에서의 감염 우려도 57.1%로 높았으며, ▲숙박업소 위생상태 25.1% ▲음식점 위생상태 14.8% ▲관광지 위생상태 13.7% ▲이동수단 위생상태 13.2% 등 순이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 때문에 주요 교통수단으로 렌터카를 활용하겠다는 응답자가 무려 89.1%를 기록했다. 그 뒤로 버스 6.4%, 택시 2.8%, 전세버스 1.1% 등이다.


방문 예정 지역(복수응답)으로는 ▲성산일출봉 53.8% ▲오름·한라산 38.5% ▲우도 35.3% ▲중문관광단지 34.1% ▲곽지·한담해변 31.8% ▲이중섭거리·서귀포올레시장 28.7% ▲협재·금능해변 26.2% ▲용담해안도로 인근 25.9% ▲마을관광 24% ▲함덕해변 23.9% ▲월정·세화해변 20.5% ▲표선해변 14.6% 등 순을 기록했다.
 
제주여행 선호활동으로 식도락 61.6%, 자연경관 감상 58.9%, 산·오름·올레 트레킹 47.8%, 호캉스 46.7%, 박물관·테마공원 방문 22.5% 등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상당수가 야외 관광지를 선호했다.
 
제주관광공사가 실시한 '2020년 황금연휴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제주관광공사가 실시한 '2020년 황금연휴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제주여행 평균 체류기간은 3.86일로 집계됐으며, 1인당 평균 지출비용은 항공료를 제외해 평균 35만750원 수준이다.

관광공사는 온라인 패널을 보유한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 지난 25~26일 황금연휴 기간 제주 여행을 계획중인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응답자 연령대는 ▲10대 4.2% ▲20대 31.4% ▲30대 30% ▲40대 22.9% ▲50대 8.6% ▲60대 이상 2.9%다.
 
관광공사는 최근 제주 관광객 상당수가 20~40대 연령대며, 온라인 설문조사 특성에 따라 20~40대 젊은층의 응답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면세점 2020-04-28 13:15:38
면세점 적자에 대한 책임이나 지면서, 이런거 올리라! 160억이 애들 이름이냐! 관광발전에 써야 할돈을 너네들 먹여살리젠 나간다는게 말이되냐! 책임자들 다 사표내라!
1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