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모래사장 파헤치고 자갈 까는 협재해수욕장
멀쩡한 모래사장 파헤치고 자갈 까는 협재해수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의소리] 백사장 공사는 환경파괴 지적...제주시 “불법영업 차단위해 불가피한 조치”

제주도민인 고모(39)씨는 최근 가족들과 봄 바다를 즐기기 위해 협재해수욕장을 찾았다가 백사장 곳곳이 파헤쳐진 모습을 보고 자신의 눈을 의심했다.

하얗고 고운 모래밭을 파내는 것도 모자라 자갈에 흙까지 깔고 주변에 연석까지 설치한 현장을 목격하자 절로 한숨이 터져 나왔다.

28일 [제주의소리]가 제주도에 확인한 결과, 해당 사업은 제주시 관광시설 부서에서 진행하는 ‘협재유원지 휴식공간 조성공사’였다.

제주시는 올해 6월까지 한림읍 협재리 2447번지 일대 1135㎡ 부지에 총 사업비 5억7900만원을 투입해 백사장 위에 산책로와 버스킹존,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제주도는 2019년 11월22일 협재관광지 조성계획 변경승인 및 협재유원지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통해 전체 유원지 내 11만1768㎡ 중 1135㎡를 백사장 및 공유수면에서 제외시켰다.

잘려나간 부지는 유원지 내 휴양문화시설에 포함시켜 개발이 가능하도록 사전 작업을 벌였다. 협재 유원지와 관광지 전체 면적은 21만4300㎡로 기존을 유지하도록 했다.

제주시는 해수욕장 내 공유지 무단 점유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불가피한 공사라는 입장이다. 지역 주민들과 이미 합의도 이뤄졌다며 절차상 문제는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애초 제주시는 2015년 4월 협재유원지 공유지의 무단 점·사용을 막기 위해 녹지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인근 건물주들의 반대가 심해 실질적인 공사는 진행하지 못했다.

지난해 여름에는 공무원 250여명을 협재해수욕장에 투입해 해변 내 불법시설물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까지 계획했다. 다행히 업자들이 자진철거하면서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시는 백사장 개발을 위해 2019년 3월 공공디자인계획을 수립해 실시설계 용역을 벌이고 그해 6월 공공디자인진흥위원회 심의를 마쳤다.

2019년 11월 협재관광지 조성계획 변경승인 및 협재유원지 도시관리계획(변경), 실시설계(변경) 인가 고시가 나면서 공사가 시작됐다.

제주시 관계자는 “불법 영업에 대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고 2018년에는 감사청구까지 있었다”며 “이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라는 감사위원회 권고에 따라 계획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을회 등 지역주민들과도 사전에 협의가 이뤄졌고 그에 따라 사업계획이 수립된 것”이라며 “매해 반복되는 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불가피한 공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8
협재리민?ㅋㅋ 2020-05-17 21:35:24
진짜 아래 협재리민 아이디쓰는놈 진짜 협재리민이면 정맣 한심하다.... 그딴 기본 개념을 갖고 있으니 제주도 이곳저것이 개박살이 나는거야.
아름다운 자연환경
하나씩하나씩 없어지면 제주에 이제 사람이 올거 같냐? 진짜 답답하다.
지켜야할건 무조건 지켜야하는거다. 어휴~~~~답답해
118.***.***.162

협재리민 2020-05-13 21:34:04
경기도의 행정대집행 사례와 제주도가 같은가?
몇백년전부터 입도해서 괸당 문화로 똘똘 뭉쳐있는 지역사회에 행정대집행 강행이 말처럼 쉬운가...?
이건 제주도가 소극행정을 한게 아니야...

그냥 애초에 불법을 할 수 없게 만든 아이디어도 좋다고 생각하는데?

아름다운 협재해변?
웃기고있네ㅋ 불법 평상과 파라솔에 덮혀서 보이지도 않는다.
사람 걸어다닐 공간도 없이 빼곡히 평상 펴놓는데 뭔소리야

환경 오염, 자연 훼손?
어차피 지금 공사하고 있는 구간은 불법 영업하는 장사꾼들이 쌓아놓은 짐들 있던 구간이야.

시,도에서 예산들여 조성해놓고 앞으로라도 관리하는게 좋을까
아니면 장사꾼들 불법 평상, 파라솔 펴고 장사토록해서 모래 유실되고 각종 업장 쓰레기 바다로 유출되는게 나을까?
220.***.***.145

협재리민 2020-05-13 21:22:06
댓글단 사람들 실상은 하나도 모르면서 기사내용만 보고 이런 소리하는건지
기사 내용과 댓글들이 전부 불법 영업하는 업주들과 관련있는건지?

사진상 왼편의 건물주들 몇십년간 집안 대대로 불법 점유해서 영업하는 행태가 얼마나 심각하면 이 정도까지 강경책을 내놨겠음?

가뜩이나 좁은 백사장에 들물때는 사람들 걸어다닐 공간도 부족할 정도로 평상이랑 파라솔 불법으로 쳐서 바가지 영업하는 악덕 업주들...
피서객 주차 몰리는 시간대에는 공영 주차장에 라바콘 세워 자기네 평상에 앉는 손님들 주차시키고
읍, 시에서 몇번이나 나와가지고 적당히 좀 해라, 하지마라 좋은식으로만 하닌깐 안들어먹고 끝까지 영업한거잖아

그러다 결국엔 언론에 공론화 되서 강제집행한다고 공무원들 나오면 드러누워서 진입못하게 한게 누구였지?
220.***.***.145

헐헐헐 2020-05-06 19:13:18
2019년 3월 공공디자인계획을 수립해 실시설계 용역을 벌이고 그해 6월 공공디자인진흥위원회 심의를 마쳤다.

공공디자인의 수준이 땅파고 자갈이나깔고..
저런건 디자인 공청회등 많은 의견을듣고 다듬어야 하는거다
사업비 대강책정해서 후딱 처리 하는게 아니고
125.***.***.47

그이상 2020-05-02 18:45:30
제주도에서 가장 이쁜 해수욕장을 이런식으로 망쳐놓네 ㅋ
진짜 하는거보면 암담하다
22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