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녹색당 “잘못된 예측 道에너지정책 전면 재검토”
제주녹색당 “잘못된 예측 道에너지정책 전면 재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이 28일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가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을 가결한 데 대해 전력 과잉공급으로 기존 풍력발전소는 멈추게 하면서 신규 대형해상풍력단지 지정하는 것을 왠 말이냐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제주녹색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환경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과 해녀들의 생존권 문제, 고압 송전선 등에 대한 주민 반발을 무시하면서까지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사업을 강행하려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잘못된 수요예측에 기반한 제주도의 에너지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96월 제주도가 발표한 CFI 2030계획 수정보완 용역을 보면 2030년까지 육상풍력발전 450MW, 해상풍력 1895MW를 보급한다는 계획이 세워져 있다. 현재 운영되는 탐라해상풍력단지가 30MW 규모임을 감안하면 앞으로 어마어마한 해상풍력단지가 추가 조성될 계획이다.

이들은 올해 2월 발표된 전력거래소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의 전력 예비율이 가장 떨어지는 여름철의 전력 예비율은 201715.1%, 201816.1%, 201928.8%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201988일 오후 6시에는 남는 전력이 278000kw였다. 12월에는 예비율이 무려 66.6%로 남는 전력이 60kw였다. 2019년 풍력발전설비 용량이 29kw임을 감안하면 어마어마한 전기가 제주에 남아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전력거래소의 작년 11월 자료에 따르면 20191115일 기준 풍력발전소 출력제한 횟수는 33회로, 201815회보다 2배 이상 늘어났고, 20153회와 비교하면 11배나 급증했다결국 제주도 전체의 에너지 수급에 대한 정확한 수요예측 데이터 없이 공급만 늘린 정책은 수많은 예산이 투입된 풍력발전기를 멈추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대정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에서 드러난 주민의견 수렴 없는 일방적인 사업 계획 수립에도 문제가 많지만 정확한 데이터와 시대 상황을 반영한 수요예측이 없는 안이한 공급 위주의 현재 2030카본프리아일랜드 계획을 전면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ㅎㅎ 2020-04-29 14:18:40
호썰이시민 쿼어축제랜허멍 치마입고 화장헌 남자가 나왕 광질헐거아니?녹색당은 그런당 맞지?
115.***.***.244

제주 2020-04-29 13:35:26
가서 페미니스트 운동이나 해라. 퀴어 운동이랑.

느그들은 선거 공보에도 페미니스트 후보라고 쓰더라.

그게 녹색당이냐?

집에 가라 이제.
112.***.***.124

녹색당 2020-04-28 21:19:18
정확한 지적입니다. 짜고치는 고스톱도 이러지는 않지요.
6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