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전 관장,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실장 내정
김준기 전 관장,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실장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기 전 제주도립미술관장이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실장에 내정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학예연구실장을 포함한 11개 직급에 대한 경력 경쟁 채용 최종 합격자를 28일 발표했다.

학예연구실장은 총 책임자인 관장에 이어 미술관의 전시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운영을 총괄하는 중책이다. 행정이나 시설 관리를 제외한 소장품 수집, 교육·문화 행사 계획, 연구 기획·출판 등 미술관 고유 업무를 도맡아 조율한다. 임용 기간은 2년이며 근무 실적 등이 우수한 경우 연장 가능하다.

김 전 관장은 홍익대학교 예술학 석사, 미술학 박사 과정을 마쳤다. 부산비엔날레 전시기획 팀장, 부산시립미술관 큐레이터,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장, 그리고 제주도립미술관장을 역임했다.

현재 경기문화재단 '평화예술대장정' 프로젝트 총감독 겸 정책자문위원장, 예술과학연구소장, 지리산프로젝트 예술감독이자 미술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김 전 관장은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학예연구실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수선화 2020-04-28 19:13:53
제주에서 받은 누명과 상처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평화예술 운동으로 제주에
답하는 김준기 큐레이터의
마음이 감사합니다.
축하 드립니다.
211.***.***.182

제주도민 2020-04-28 18:15:12
아! 이 사람은 제주도립미술관장 당시에 개최했던 행사 때문에 경찰 등에 조사 받았었는데, 결과가 어떻게 되었나요?
211.***.***.28

좋은소식 2020-04-28 16:16:23
축하합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3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