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T 노동자들 제주도청 진입 시도 유리창 '와장창'
BCT 노동자들 제주도청 진입 시도 유리창 '와장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중 일부가 도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출입문 유리가 부서졌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중 일부가 도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출입문 유리가 부서졌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시멘트 품목을 운송하는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화물노동자들이 제주도청 진입을 시도하다 본관 현관과 유리가 훼손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40여명이 원희룡 도지사의 면담을 요구하며 도청 안으로 들어섰다.

이 과정에서 청사 방호를 담당하는 청원경찰이 노동자들을 막아서면서 한바탕 몸싸움이 일었고, 현관을 에워싼 청원경찰이 뒤로 밀리면서 현관 대형 유리창이 부서져 한때 아찔한 상황이 일기도 했다. 

두꺼운 유리가 깨진 채로 바닥으로 떨어지며 안전사고 문제가 불거지자 노동자들은 자진해산했다. 현재 2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피해 상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양측의 물리적 충돌에 대비해 인력을 대거 투입해 현관을 막아섰다. 공무원들도 긴급 배치돼 청사 방호 업무를 지원하도록 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 BCT분회는 분쟁 해결을 위한 제주도의 책임있는 역할을 촉구하며 수일 째 도청 앞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중 일부가 도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출입문 유리가 부서졌다.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중 일부가 도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출입문 유리가 부서졌다.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중 일부가 도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출입문 유리가 부서졌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중 일부가 도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출입문 유리가 부서졌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부두.. 2020-05-02 03:43:23
부두에 양쪽으로 불법주차한것들 빼줍서 호끌락한 차들도아니고 큰차들 막 세웡 이시난 차들 튀어나와도 시야확보 잘안됨수다;;
112.***.***.229

도민 2020-05-01 23:41:22
코로나로 물량도 줄었겠다.. 이번기회에 어떡하든지 가격인상시켜서 제2공항 시작전까지 제주도에서 버티겠다는것이 목표겠지... 제2공항시작돼면 대박날거니...
39.***.***.68


이도동소나이 2020-05-01 07:59:15
본 시위 팩트는 이렇다
결국 국내 시멘트 회사들이 운임을 높여줄리가 만무하다
시멘트 소비량이 전국 기준 제주도가 10%미만임
여기 해주면 전국 기사들 다 들고 일어남
그래서 시멘트회사들은 차라리 제주도 10%이내를 포기하면 했지 타협불가를 합의한듯 함..
무엇을 요구할때 꼭 이렇게 극단적이여야 할까?
절반씩 서로 교대근무는 하면서 일부는 가동시켜주면서 대화로 풀어가는건 비현실적 인건가?
211.***.***.32

대단하다 2020-04-30 21:13:21
육지차 내려와도 깽판치는 노조 참 대단하네
21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