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생수 '품귀'...괌으로 전해진 제주 삼다수 온정
코로나에 생수 '품귀'...괌으로 전해진 제주 삼다수 온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 생수 품귀현상 괌 현지에 삼다수 1120박스 기부

제주도개발공사가 미국령 괌에 삼다수 1120박스를 기부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최근 괌에서는 먹는샘물 품귀현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년간 삼다수 괌 총판을 맡고 있는 모모 코퍼레이션(Momo Corporation)이 괌에서 생수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개발공사 측에 전달했고, 개발공사가 삼다수 기부를 결정했다. 
 
개발공사는 괌 국토안보부에 삼다수 500박스, 구세군 250박스, 카톨릭 사회 서비스 250박스, 보건국 20박스, 대학 기숙사 50박스, 교육청 50박스 등 총 1120박스를 기부했다.
 
개발공사의 삼다수 기부 소식은 5일 괌 한국 교민의 정보를 다루는 괌교민신보에도 소개됐다. 
 
개발공사를 대신해 삼다수를 기부한 모모 코퍼레이션 홍영숙 사장은 “괌 교민의 한 사람으로서 꼭 필요한 각 단체에 기부해준 개발공사에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개발공사 관계자는 "괌에 생수가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기부를 결정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일자 괌교민신보에 소개된 제주도개발공사의 기부 소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