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해운항만과장에 동복출신 김근영씨 임용
제주도, 해운항만과장에 동복출신 김근영씨 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6일 해양수산부 출신 김근영 제주도 해양항만과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6일 해양수산부 출신 김근영 제주도 해운항만과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제주도는 6일 해운항만과장에 김근영(51) 기술서기관을 임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제주도와 해양수산부간 계획인사교류로서 2006년도 특별자치도 출범 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항이다.

김근영 신임 해운항만과장은 제주 구좌읍 동복리 출신으로 세화고등학교를 졸업했고, 해양수산부 부산항미래비전선포식추진기획단, 항만지역발전과, 항만연안재생과 등에서 근무했다.

제주도는 이번에 임용하는 해운항만과장이 해양수산부에서의 근무 경력을 바탕으로 중앙정부와 가교역할을 통해 항만 관련 예산 절충 등 제주 항만사업 추진에 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홍성소 전 해운항만과장은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건설사무소 계획조사과장으로 전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