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정해상풍력업 재추진 당장 철회하라”
“제주 대정해상풍력업 재추진 당장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핑크돌핀스 “대정해상풍력의 황금만능주의적 사업 재추진은 도의회를 무시한 결정”
제주도의회는 4월29일 오후 제381회 임시회를 열어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번지구 지정 동의안’을 재석의원 42명 중 찬성 16명, 반대 20명, 기권 6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파란색이 찬성, 빨간색이 반대, 노랑색이 기권이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도의회는 4월29일 오후 제381회 임시회를 열어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을 재석의원 42명 중 찬성 16명, 반대 20명, 기권 6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파란색이 찬성, 빨간색이 반대, 노랑색이 기권이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7일 성명을 내고 “이미 부결된 바 있는 대정해상풍력 사업을 하루속히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제주도의회에서 부결된 이후 업체의 최대 지분을 가진 한국남부발전 사장이 언론을 통해 지원금과 주민 보상을 제시해 동의를 이끌겠다고 사업추진 계획을 밝혔다. 주민 보상안이 미흡하다는 부대 의견을 바탕으로 새 동의안을 통해 보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의회는 사업 자체를 부결시킨 것이다. 부대조건을 해결해 사업을 추진하라는 것은 상임위 차원의 의견일 뿐, 한 단계 높은 본회의에서는 전체 사업 자체를 부결시킨 것을 사업자는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부대 의견 보완을 통한 사업 재추진 방안은 도의회의 결정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다. 도의회의 부결 결정은 사업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고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하라는 의미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단지 주민 보상을 구체적으로 보완하는 꼼수를 통해 재추진하겠다는 것은 결국 돈으로 지역주민의 의사를 사들이겠다는 황금만능주의적 사고방식이다. 대정 주민들의 의사와 도의회 결정을 완전히 무시한 오만한 결정”이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이 단체는 “확실한 보상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국제보호종이자 멸종위기에 처한 제주 남방큰돌고래 서식처 한복판에 추진하는 거대 개발사업이 얼마나 반생태적인지에 대해 깨닫고 잘못된 사업을 하루속히 철회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모슬봉 2020-05-07 18:42:29
에너지는 돈으로 살수 있지만 환경은 돈으로 살수 없어요
175.***.***.7

제주도민 2020-05-07 15:44:00
핫핑크 돌핀스 조직원 숫자와

육지사람 여부등이 너무 궁금하네.
223.***.***.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