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폭풍해일주의보 ‘떨어지고, 날아가고’
제주 폭풍해일주의보 ‘떨어지고, 날아가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당국, 배수지원과 안전조치 등 9건 조치
소방당국이 9일 제주시 외도동에서 강한 바람에 흔들리는 간판을 안전조치하고 있다.
소방당국이 9일 제주시 외도동에서 강한 바람에 흔들리는 간판을 안전조치하고 있다.

폭풍해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제주에 몰아친 강한 비바람에 크고 작은 생채기를 남겼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총 9건을 출동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오전 11시15분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에서는 비닐하우스 침수 피해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에 나서 물 200톤을 퍼냈다.
 
오전 5시에는 제주시 노형동에서 간이컨테이너가 바람이 날렸고, 오전 7시38분께 제주시 애월읍 광령에서 나무가 강한 비바람에 쓰러졌다.
 
오전 9시11분쯤에는 애월읍 신엄리에서 강한 바람에 공사장 펜스가 흔들리고, 오전 9시38분께에는 외도1동에서 바람에 간판이 덜컹대면서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해 안전 조치했다.
 
119가 제주시 노형동 간이컨테이너를 고정하고 있다.

기상청은 9일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 동부와 남부, 산지에 내린 호우경보를 해제했다. 제주 전 해상에 내려진 풍랑주의보와 제주도 강풍주의보는 아직 유지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주요 지점 강수량은 삼각봉 367.5mm, 윗세오름 312.5mm, 신례 271.5mm, 표선 146.5mm, 새별오름 120mm 등이다.
 
최대순간풍속은 삼각봉 초속 30m, 윗세오름 24.7m, 새별오름 26.8m, 월정 21.8m, 제주 21.5m 등 강한 바람이 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