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행 6800톤급 화물선 제주외항 방파제 들이받아
목포행 6800톤급 화물선 제주외항 방파제 들이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8시9분쯤 제주외항 서방파제 끝단에서 제주선적 6800톤급 화물선 K호가 방파제를 들이 받았다.

화물선은 벙커C유 등 화물 286톤을 싣고 목포항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다행히 사고 충격으로 인한 오염이나 화물 낙하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제주해양경찰서는 선장과 도선사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했지만 혈중알코농도는 나오지 않았다.  

당시 화물선에는 선원 13명과 승객 12명, 엔지니어 2명 등 27명이 타고 있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선사측은 화물선 앞쪽에 충격으로 인해 일부 파손이 있었지만 피해가 경미하고 자력항해가 가능하다고 판단해 밤 11시40분쯤 목포항으로 이동했다.

제주해경은 “방향 전환 중 바람에 밀려 세주외항 서방파제 끝단과 경미한 접촉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강한 바람이 불 경우 선박 출항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