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주년’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문화교류의 장”
‘12주년’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문화교류의 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서귀포시는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가 2009년 개관한 이래 올해로 12년을 맞이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는 연면적 424.39㎡, 지상 5층 건물이다. 현재 1층은 도예아카데미 교육장, 2층은 전시실, 3~5층은 입주 작가 작업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2002년 개관한 이중섭미술관, 이중섭거리는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작가의 산책길 등과 함께 관광과 문화를 연계해 서귀포의 원도심을 활성화시켰다는 평가다.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는 시민 문화 교육과 전국 작가들을 불러모으는 레지던시 기능으로 서귀포의 매력을 알렸다.

일반인이 비교적 접근하기 어려웠던 도예 교육을 위해 공방을 운영했는데 2009년부터 현재까지 도예아카데미를 거쳐 간 수강생은 698명에 이른다.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1년여 동안 서귀포시 창작스튜디오에 머물렀던 입주 작가는 10기에 걸쳐 76명이다. 이중 도외작가는 50명, 도내작가는 26명이다. 작가들은 재능 기부를 통해 지역 연계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왔다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은 서귀포지역 전업 작가, 동아리, 단체 등 모든 시민들에게 무료로 대여하는 전시 공간이다. 많은 관광객과 시민들이 찾는 입지 덕분에 많은 예술인과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공간이 됐다.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은 2009년부터 지금까지 총 330회 대여했으며, 그중 단체전은 128회, 개인전은 202회이다.

양승열 서귀포시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도예아카데미 개강 등 일부 프로그램 운영이 지연되고 있지만, 현 상황이 개선되는 대로 재개할 예정”이라며 또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는 이중섭미술관과 더불어 문화도시의 기틀을 만들어 온 시민 모두를 위해 열려있는 문화 보급과 대중화의 산실이다. 앞으로도 더 나은 서비스 제공과 이중섭거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