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발달장애 예술 작품 전시 '희망나래 展'
제주 발달장애 예술 작품 전시 '희망나래 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협동조합 희망나래(이사장 최영열)는 오는 22일(금)부터 발달장애 예술가 육성 프로젝트 희망나래 커뮤니티 아트센터의 작품 전시회 ‘희망나래 전(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한 희망나래전에서 발달장애 예술가의 작품과 이를 생활용품에 접목해 개발한 20종의 커뮤니티 아트상품을 만날 수 있다.
 
발달장애인 자립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중인 희망나래는 지난해 제주삼다수 Happy+ 공모사업에 선정된 ‘발달장애 예술가 육성 프로젝트 희망나래 커뮤니티 아트센터’를 통해 20여명의 발달장애인에게 회화, 도예 등의 예술활동 기회를 제공했다.
 
희망나래전은 오는 22일 오후 2시에 북촌돌하르방미술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총 5차에 걸쳐 진행된다.
 
1차 전시는 오는 27일까지, 2차는 5월29~6월3일 ‘심헌갤러리’, 3~4차는 온라인 사진 전시와 영상 전시로 각각 6월 8일과 15일에 희망나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마지막 5차는 6월22~26일까지 나라키움 제주복합관사에 위치한 ‘제주시장애인지역사회통합돌봄지원센터’에서 펼쳐진다.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최영열 희망나래 이사장은 “프로젝트는 우리 생활에 발달장애인 예술가들의 작품이 녹아들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발달장애인을 이해하고, 능력을 알게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해 시작했다. 노력의 결실을 선보이는 희망나래전이 발달장애 예술가가 우리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자립하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