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예재단 이사장에 원지사 측근 L씨 유력...‘회전문 인사’ 논란
제주문예재단 이사장에 원지사 측근 L씨 유력...‘회전문 인사’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이사장 재공모 절차에 착수한 가운데,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임원추천위원 전원을 교체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전임 고경대 이사장의 임기 중 사퇴로 5개월 가까이 공백 상태인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문예재단). 문예재단의 제10대 이사장 공모에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정책보좌관과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을 지낸 L씨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회전문 인사' 논란이 제기된다.

<제주의소리> 취재 결과, 문예재단 임원추천위원회는 L씨 등 복수의 이사장 후보를 이번 주 중으로 임명권한을 가진 원희룡 도지사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L씨와 함께 추천된 후보는 부산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한 미술기획자 S씨로 알려졌다. 

앞서 문예재단은 2월10일부터 26일까지 신임 이사장 공모를 진행했다. 응모자 가운데는 전 제주도 협치정책실장을 낸 K씨도 포함돼 있었다. 다만, K씨는 지사에게 추천되는 복수 후보까지 들지 못했다.

문화예술계와 시민사회 등은 '지역문화예술계 이해가 전무한 원지사 측근 K씨의 내정설'에 공식 반발했다. 더욱이 원 지사가 '적격자 없음' 결정을 내리면서 재공모에 돌입하자 의혹의 눈초리는 더욱 커졌다.

이후 지난 4월 23일부터 5월 8일까지 이사장 재공모 결과 도내 4명, 도외 9명(해외 1명) 등 모두 13명이 응모했다. 이들 중 도내 인사 L씨와 도외 인사 S씨가 복수후보로 최종 추천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들 중 원 지사 측근인 L씨의 문예재단 입성에 대해 여전히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는 점이다. 

특히 L씨는 무산된 1차 공모에서 임명이 유력했던 K씨와 함께 민선6기 원희룡 도정의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보좌관 사퇴 후에는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장에 임명됐고, 다시 문예재단 이사장에 거명되는 상황이다. 일각에선 지사 측근인 K씨에서 L씨로 사람만 바뀌었을뿐 적임자가 아니란 비판이 나온다.  

이를 두고 지역 문화예술계 관계자는 "기관 경영 경험이 거의 없는 L씨가 막중한 현안을 안고 있는 문예재단 운영 책임자로서 적임자인지 의문이다. 도지사 측근이라는 이유로 또다시 회전문 인사를 하는 모양새인데 이는 매우 부당하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2
박경훈 이사장 2020-05-24 00:22:19
박경훈 이사장을 다시 모셔야 한다.
59.***.***.44

form1234@dum.net 2020-05-22 02:17:56
원도정의 인사는 참 후안무치다.제주를 발판으로 큰 꿈을 꾸기에는 이미 여기서 엎질러져 버린 듯 하다. 현재의 모든 상황이 자신의 미래의 발판이라는 것을 모르는가보다. 이낙연이라는 사람이 국회의원에서 총리로, 다시 대권주자로 나서는 모습을 보면서 느끼는 것이 없는지... 하나하나 정성과 신념, 원칙을 지켜야 알아주는 국민들이다. 지금의 국민을 암기가 기본이었던 학력고사 시절의 국민으로 보면 안된다. 그 시절보다 월등하게 깨우치고 판단할 줄아는 국민들이고 도민들임을 잊지마시길...
125.***.***.206

보는눈 2020-05-21 15:16:36
현직에 있을때 지,혈,학연 다앉히시길 바랍니다 안그럼 나중 욕먹구 큰후회 되니요
39.***.***.161

도민¿ 2020-05-21 07:56:24
문예예술재단의 수장은 제주 문화예술계의 큰 어른의 위치다. 그런 의미에 비해 역대 이사장들을 돌아보면 작금의 재단상황이 왜 이모양인지 이해가 된다.
조직은 비대해지고 운영은 매우 비효율적이며 반면 구성원들에겐 꿈의 직장이다.
반면 이 조직이 본청의 산하기관이란 본분에 맞게 도청 일개 주무관들에 눈치보고 살살 기는 것을 보면 어이상실이다.

또 도의회는 어떤가?
일개 전문위원들이 수집한 개인적감정이 가득한 얘기로 재단을 겁박한다.

수장은 도정의 낙하산이요, 직원은 공무원들에 절절매니 재단출범의 장미빛 그림은 어디로 사라졌는가?

이런 재단이 제주예술인 개인들에겐 또한 상전이다!
당한만큼 스트레스를 푸는건가~?

이런 폭망의 사태에 누가 수장의 공모에 응하겠나?
이 기사의 원인제공은 이런거다!
112.***.***.57

도민 2020-05-21 05:23:56
맨날 페이스북에 여기저기 방문 자랑, 인맥 자랑질~~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