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총장 기만적 사과, 진정한 상생은 해군기지 폐쇄”
“해군총장 기만적 사과, 진정한 상생은 해군기지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평화네트워크가 20일 오전 제주해군기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강정평화네트워크
강정평화네트워크가 20일 오전 제주해군기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강정평화네트워크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찾은 것과 관련, 제주 해군기지 반대운동을 벌여 온 강정평화네트워크는 20일 "진정한 사과와 상생은 해군기지 폐쇄"라고 주장했다.

강정평화네트워크는 이날 오전 10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군 상생을 지키려거든 지금 당장 해군기지를 폐쇄하라"며 "군사기지 없는 진정한 비무장 평화의 섬을 만들기 위한 시민들의 저항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부석종 총장이 강정마을, 해군, 해병대 부대, 제주도지사 등 유관기관을 방문해 민관군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며 "방문의 실질적 내용은 해군기지 군사시설보호구역 확장을 위한 협의이며, 현 마을회에 기만적인 사과 또는 유감표명이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석종 총장은 해군기지 건설 초창기부터 '계획총괄담당'을 맡는 등 건설 강행을 위해 핵심적으로 복무했고, 사업단 단장으로도 일했다"며 "그가 사업단장으로 복무했던 기간, 기지 부지 외곽에 군관사를 짓지 않겠다던 주민들과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건설을 강행했고, 이 과정에 항의하던 시민 24명이 연행됐다"고 했다.

이 단체는 "제주해군기지는 처음부터 불법, 기만, 거짓, 사기, 조작, 은폐, 폭력으로 세워진 기지"라며 "부석종 총장이 말하는 민군상생은 기만이며 거짓임이 그간 13년의 해군기지 반대 투쟁 과정에서 명백하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해군의 진정한 사과는 단 하나다. 건설과정에서 비민주적, 불법적, 폭력적이었고 완공이 된 후에도 혈세낭비이며 세계평화의 섬 제주를 위협하는 해군기지를 철거하고 폐쇄시키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도민 2020-05-21 13:07:57
천만에 진정한 상생은

해군기지 공고화만이 살 길입니다

이제부턴 각 가관이나 단체의 대한민국 지도를 반대로 걸어 젊은이들이 제주에서 저 넓은 태평양을 바라보며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합시다.
125.***.***.18

도민 2020-05-21 06:07:04
이미 건설한 기지를 어떻게 폐쇄하나?
떼 쓸 게 따로 있다.

그리고
제주 출신 총장이라고 뭐 떡고물이 다를 줄 알았는가?
매한가지지.
그냥 직업군인의 한사람일 뿐이다.
108.***.***.205

G랄~~ 2020-05-20 20:03:57
하고 있네~~ 진짜 북한보내고 싶은 사람들!!!
223.***.***.249

제주사람 2020-05-20 17:25:56
결국본색드러냈네.기지폐쇄라.짱개가좋은가보지
14.***.***.38

제주도민 2020-05-20 14:07:33
ㅋㅋㅋ 지은걸 폐쇄하라고

육지 데모꾼들은 제주를 떠나라

제주도 일에 개입하지 말라
203.***.***.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