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늘 생산비 보장 특단의 대책 마련하라!"
"제주 마늘 생산비 보장 특단의 대책 마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마늘 농가 제주도청 앞에서 대책 촉구 결의대회
제주 마늘 농민들이 2020년산 수매 가격에 대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020년산 제주 마늘 수매가격이 2000원으로 결정된 가운데, 마늘 농가가 농정당국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주마늘생산자협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등 제주 농민은 20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농업회생 및 제주마늘 대책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마늘생산비를 보장하는 가격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결의대회에서 박태환 제주마늘생산자협회 회장은 “농산물 가격이 오르면 수입량을 늘리고, 가격이 내려가면 과잉생산이라며 농민을 탓한다. 농정당국은 생산비를 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대 발언에 나선 고권석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의장은 “농민의 피와 땀으로 생산한 제주 마늘은 전국에서 알아주는데, 최근 천덕꾸러기가 됐다. 제주도정은 무엇을 하는가. 농정당국은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농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지난 18일 제주마늘협의회 소속 농협 조합장들이 제주 마늘 수매가격을 1kg당 2000원으로 결정하자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를 점거하고, 원천무효화와 사과를 요구했다. 다행히 마늘협의회가 이를 받아들여 재논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태환 제주마늘생산자협회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다시 한번 조합장에게 요구한다. 농민의 아우성을 듣고 농협중앙회 경제지주사업단과 농림축산식품부에 마늘산업보전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 채소가격안정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최대한 협상을 발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에도 요구한다. 농민들은 산지폐기 등 가격 보장을 위해 자주적으로 노력해왔다. 걸맞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주길 바란다. 제주 마늘이 무너지면 제주 농업은 연쇄 파산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명확히 인지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농민들은 “최저생산비에 미치지 않는 수매가 결정에 따른 농민의 반발을 보지 않았는가. 제주도 차원에서 최대한 역량을 발휘해 1kg당 300원을 농가에 직접 지원할 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밀려드는 수입 농산물과 김치로 매년 마늘 재배면적이 축소됨에도 가격폭락 벼락을 농민이 맞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이에 따른 보상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김치 종주국인 우리나라에 수입산 김치 30만톤과 마늘을 비롯한 양념류 수입이 5만톤 이상 수입되는 조건에서 소비 부족이 말이 되나”고 날을 세웠다.
 
고권석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의장이 연대발언 하고 있다.

농민들은 “코로나19 여파로 면역력이 높은 마늘을 비롯한 양념류들이 가격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일말의 희망을 걸었던 농민에게 비수를 꽂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마늘생산비를 보장하는 가격을 제시하고, 농협 추가 수매물량 1만5000톤을 정부 수매로 전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제주도는 긴급 예산을 편성해 마늘 공공수매를 실시하고, 제주농업의 안정적 균형 발전을 위해 제주도 예산의 10% 이상을 농업 예산으로 책정해야 한다. 또 김치자급률을 법제화하고, 물류비예산을 확보해 제주농업 경쟁력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15일 제주마늘협의회 소속 농협조합장은 자체 회의를 열어 제주 마늘 수매가격을 1kg당 2000원으로 결정했다. 지난해 12월 잠정 결정된 제주 마늘 수매 계약 가격은 2500원인데, 이 보다도 가격이 낮으며, 정부 수매단가(2300원)보다도 낮다.
 
이에 반발한 농민들은 지난 18일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에서 5시간 30분 넘게 농성을 벌였고, 제주마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이창철 대정농협 조합장이 재논의를 약속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49년농사 2020-05-21 14:18:45
밑에 "지나가다" 지나가지 마세요 우롱하시지마시고 도에 돌려줍니까? 도청농업담당자입니까?
211.***.***.9

49년농사 2020-05-21 13:38:44
49년 농사짓는 부모님의 딸입니다. 돈도 안되는 농사 하지말라고 해도 낙이 이겁니다. 부모님 뒤를 잇는 자식들도 있습니다. 모든 농자재부터 뒷돈 더 주는 인건비까지 다 오릅니다. 오로지 마늘값만 내려갑니다. 마늘종자부터 마늘수매까지 전부 다 해보고 탁상농정하십시요. 농협이사는 대체 어떤 사람들인데!!!!실제로 마늘 농사하시는지 다 좋은게좋은거라고 순수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고 싶은대로 말하고 행동하시지말고 제대로 하십시요 뒤를 잇는 농업인들까지 다 버리면 어떤 균형이 올까요
211.***.***.9

농민 2020-05-21 12:24:29
마늘농가들이 얼마나 간절했으면 이럴까를 먼저 생각해야 됨니다. 비빌언덕이 없으니 오죽하면 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시기에 일손을 놓고 거리로 나섬니까? 참 비참한 현실입니다.
도정에서 답을 내놓기 전에 마늘가격 2,000원을 담합으로 정한 농협조합장들이 문제를 해결헤야 됨니다. 몇몇 조합장
땜시 우리나라 전체 마늘값은 떨어질수 밖에 없습니다. 상인은 가만히 앉아서 우리물건 사주십시요 할때만 기다리면
되고요. 예를들어 농협에서 500원을 보전하고, 생산자도 500원을 내어놓을테니 도정에서도 어렵지만 500원정도
선처를 바란다고 하는것이 순리일듯합니다. 이제야 농사를 짖는 초보농부
122.***.***.70

지나가다 2020-05-21 08:53:23
제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요..
농산물 가격이 안좋으면 도에서 차액 보상해 줘야하나요?
그럼 가격이 많이 오르면(작년보다 올해) 오른만큼 농민은 도에 주나요?
진심 몰라서 물어봅니다.
58.***.***.207

마늘은 2020-05-20 22:17:21
제주도 사람들은 제주도 마늘만 먹는 법 추진 ㄱㄱ
59.***.***.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