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찬추모회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철회 촉구"
양용찬추모회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철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환경파괴 논란을 사고 있는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일대의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사업회는 "세계자연유산마을로 지정된 선흘2리에 사자 등 제주와 관련없는 동물테마파크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 대규모 개발사업은 환경영향평가법 제32조에 따라 환경영향평가 재협의를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14년 전의 환경영향평가 결과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환경영향평가 조항이 갖는 실체적 요건을 결여하고 추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9년 한국은행 제주본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제주도 숙박업체는 총 5182개로 7만1822개의 객실을 공급하고 있어 공급과잉 상태"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관광객 감소로 인해 숙박업체의 경영이 어려운 상황인데, 동물테마파크에 숙박시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가 대규모 개발사업을 계속 승인한다면 기존의 숙박시설 운영 제주도민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원희룡 지사는 '제주 미래가치 높이는 투자 적극 환영한다'면 대규모 투자유치 방향을 2014년 7월 발표한 바 있다. 선흘2리 사파리형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제주의 미래 가치를 높이기보다 제주의 환경 가치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동물테마파크 사업처럼 대규모 개발사업이 숙박시설을 포함하고 있어 제주도민의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업회는 "선흘2리 주민들은 원희룡 지사의 동물테마파크 사업 승인을 앞두고 동물테마파크 개발 반대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들의 행동에 지지를 밝히며, 원희룡 도지사에게 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 철회를 요청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방역은 생태방역 2020-05-22 23:33:26
포스트 코로나는 자연을 지켜야 인간이 바이러스로부터 역병을 막을 수 있다는데,
동물공원은 자연유산마을에 어울리기나 한가?
14.***.***.211

청정선흘을지키세요 2020-05-21 15:05:02
대명이 동물관련사업 단 한번이라도 한적있나요? 할수있는 노하우가 조금이라도 축적돼있나요?
혹시라도 동물을 통한 전염병이 창궐시 이를 막을 능력이 손톱만큼이라도 있는 회사인가요?
어차피 호텔지어서 회원권 남발해서 돈벌어먹을꺼고 또 그거 담보로 돈빌려서 다른곳에 또 호텔지을꺼고..
자연보호 동물애호 이딴거 단 1도 모르는 회사아닌가요? 그리고 지역발전 운운하시는분들.. 특히 선흘2리찬성하시는분들... 동물원지으면 동네사람들이 무슨일 할수있는데요?동물 똥치우고,, 빗자루들고청소하고 주방에서 설거지하고 룸청소등등... 이런일 몇분 하시겠죠??
그것도 다 계약직직원으로.... 함덕대명리조트보면알수있어요. 그동네사람들 지금 무슨일하고있는지... 마을발전이니 그런헛소리들 집어치우시고 청정선흘을 지키시는게 정답입니다
18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