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협받는 제주 생물다양성, 제2공항 사업 철회돼야"
"위협받는 제주 생물다양성, 제2공항 사업 철회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한국환경회의 등은 22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공동성명을 내고 "위협받는 제주의 생물종을 지키기 위해 제주 제2공항 사업은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수 많은 생물종이 사라지는 가장 큰 이유는 서식지 감소와 단절이다. 산림 벌채와 남획, 난개발로 야생동식물의 서식지가 사라졌다"며 "209개국에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확인돼 전 지구적 재난이 된 코로나19는 생물다양성의 임계점과 위기를 보여준다. 서식지가 사라지고 단절되며 야생동물과 인간의 물리적 거리는 좁혀졌고, 국경을 넘어 촘촘히 연결된 인간 사회에서 감염병은 순식간에 퍼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 세상은 달라져야 한다. 다른 생물종의 서식지를 훼손하고 위협하는 정치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면서 "우리는 특히 '제주도'라는 공간을 주목한다. 풍부한 생물종과 독특한 생태계, 자연경관의 가치를 인정받아 제주도는 생물권 보전지역,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인증까지 유네스코 3관왕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제주 전역이 생물 다양성이 높아 보전가치가 뛰어난 지역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된 것"이라고 했다.

이들 단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제주에 제2공항 건설 사업이 추진 중이다. 숱한 난개발로 이미 경관 훼손, 쓰레기, 오폐수, 교통체증, 지하수 고갈 등의 문제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더 많은 개발 사업을 불러올 공항을 짓겠다고 한다. 개발의 논리 앞에서 많은 생물종이 위협받고 사라졌다"고 경고했다.

이들 단체는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멸종위기종이 문제가 된 적은 거의 전무하다. 제2공항 사업도 다르지 않다. 구좌-성산의 철새 도래지를 찾는 새들과 성산읍 일대 법정 보호종, 동식물들의 죽음을 예고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2020년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이하여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화산섬 제주를 생각한다. 다양한 서식 환경과 먹이사슬이 유지된 건강한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는 곳은 제주 하나 뿐"이라며 "2공항 사업의 강행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훼손하는 것이고, 숱한 생물종들의 생존을 위협한다. 제2공항 사업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1
다음에는 또 뭐가나올까? 2020-05-28 15:10:53
이제는 궁금허지도 않다
국책사업에 대해 더이상 왈가왈부 할필요도 없고
육지 데모꾼들은 속히 너희 고향으로 돌아가서
거기서 반대를 허든지 말든지 해라!
121.***.***.206

최준 2020-05-26 02:33:05
제주도온지8년됬는데 살면서 제주도 토박이들 에게느낀건 우물안개구리들 뭐만하면반대반대 지역 이기주의 와 배타적이고 남잘되는꼴을못봄 심뽀들이 별로 좋지않다는건 완전느낌
여기저기마을마다 갈등많고 다들 저만잘났다고 싸우고 이러니 제주도를 떠나는사람들 많음
에라이 퉷 퉷
220.***.***.195

투기꾼들 2020-05-23 09:25:19
무작정 제2공항 짓자고 하는것들은 아래 댓글이 말하는대로.
“ 제주를 죽게 내버려두는 투기꾼, 제주를 망치려하는사람, 제주도 후세를 망치는 사람, 4.3을 부정하는 사람, 환경을 개무시하는 사람”

무작정 건설 주장하는 놈들의 공통점.

동부지역이 서부지역에 비해 덜 개발되고 차별당했다며 듣도 보도 못한 편가르기로 갈등조장.
그래서 동부 발전용으로 공항이 필요.
왜 하필 성산에 공항이 필요한지 설명은 못함.
건설업 경기부양 목적 이외 없음.
해봐야 항공정비 기술 배우라는 말밖에.
4.3의ㅡ역사적 진실과 정의를 지속적으로 왜곡 부정함.
더불어민주당을 지독히 싫어함.
제주도의회를 증오하고 특히 박원철의원을 싫어함.
오히려 민주당과 박원철의원 홍보만 된다는 사실을 전혀 몰름. 그래서 바보.
211.***.***.166

도민 2020-05-23 03:14:16
양식장도 하지말고, 축산업도 하지마. 그게 어마어마한 환경오염을 만들고 생태계 교란을 하는데, 그걸 먼저 다 엎애고 이야기하자. 못하지? 제주관광업은 제주도의 "유일한" 혈관이다. 아니 피가돌아야 사람이 살지. 관광업을 극도로 싫어하면서 건강한 인체가 되도록 기도하는건 결국 제주가 죽으면,경제력이 하나도 없고 사람들 다 떠나고 세금도 없어 환경은 초토화된다음에 좋은교훈이었다 할껀가? 죽은다음 교훈이 무슨 소용인가. 지금 거의 응급실가고있는데, 그냥 제주를 죽게 내버려두면 건강해진다는 이상한말 할꺼면, 적어도 제주살리려는 사람들 투기꾼, 정치적 적군, 제주를 망치려하는사람, 제주도 후세를 망치는 사람, 4.3을 부정하는 사람, 환경을 개무시하는 사람으로 몰지는 말아라.
64.***.***.98

도민 2020-05-23 03:08:29
아 뭐냐 이사람들....그럼 귤농사도 당근농사도 양식업도 지하수파서 식수로 쓰는거도 관광객 입도하는것도 제주시에 아파트 짓는것도 자동차 운전하는것도 다 하지마. 전기도 쓰지말고 옷도 신발도 입지마. 아니 제2공항이 "안생기면" 제주 자연이 보존되나? 제2공항이 "생기면" 제주환경이 급속도로 파괴되나? 자연보존은 어느돈으로 할껀데? 또 중앙정부에 눈치보면서 달라고 할꺼잖아. 내수는 그냥 개나줘버리고 제주도민 불쌍하고 가난하게 살아야하고 환경이 더 중요하다? 지금 누가 대규모 공장단지를 짓자고 하나, 제주도 대부분을 갈아 엎자고 하나. 너무도 붐비고 제주현공항과 공항쪽에만 너무 집중된 인프라로 향후 100년 제주를 보고 분산해서 삶의 질도 관광객의 이동동선 조절을 위한 환경보호를 해보자는 건데. 이기주의자들.
6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