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윤달’ 제주 양지공원 대란 역대 최대 2900구 화장
‘3년만에 윤달’ 제주 양지공원 대란 역대 최대 2900구 화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로 증설-인력 증원 하루 100구씩 처리...화장요원 1명당 하루 16~17구 처리 ‘중노동’

3년 만에 찾아온 윤달로 도내 유일의 화장터인 제주양지공원도 바빠졌다. 역대 최대 규모의 화장 예약이 몰리면서 직원들 업무도 가중될 전망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윤달인 오늘(5월23일)부터 6월20일까지 양지공원에 개장유골 화장 예약 신청에 접수된 유골은 2900구다. 3년 전 2004구를 뛰어넘어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이다.

혼잡을 줄이기 위해 4월23일부터 5월20일까지 29일간 하루 100구씩 온라인으로 신청이 이뤄졌다. 그 결과 접수 시작 1시간 만에 연일 매진 행렬이 이어졌다.

윤달은 태음력에서 1년 열두 달 외에 불어난 한 달을 의미한다. 송장을 거꾸로 세워 놓아도 아무 문제가 없다는 속담이 있을 만큼 탈이 생기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이장과 수의 장만에 나선다.

제주에서도 조상의 산소를 단장하거나 개장하는 문화가 있다. 특히 윤달 중 날을 정해 이장하는 관습이 있어 개장유골 화장건수가 평소보다 크게 증가한다.

2014년 윤달(10.24~11.21)에 접수된 개장유골은 1829구였다. 2017년 윤달(6.24~7.22)에 사상 처음 2000구를 넘어선데 이어 올해는 3000구에 육박했다. 

양지공원의 기존 화장로는 5개에 불과했다. 화장요원을 총동원해도 하루 70구 처리가 최대치였다. 제한된 시설에 인력도 부족해 직원들의 업무부담이 적지 않았다.

변화하는 장묘문화에 맞춰 제주도는 지난해 말 화장로를 8개로 증설하고 화장요원도 8명으로 확대했다. 하루 최대 처리 규모도 기존 70구에서 100구로 높였다. 

양지공원은 이미 예약된 윤달 화장과 별도로 하루 10구 안팎의 시신도 들어와 실제 처리규모는 110구를 오르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직원들은 격무와 마주하게 됐다. 화장요원 8명은 매일 6명씩 교대 근무를 서게 된다.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하루 11시간 근무 일정이다. 

과거에는 밤 9시까지 장장 14시간에 걸친 중노동에 시달렸지만 근로기준법과 공무원 임용령이 개정되면서 시간선택제 공무원은 주당 최대 35시간 안에서 일을 해야 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예약이 일찌감치 끝나 사전 준비를 해왔다. 매일 오전 7시부터 현장을 먼저 찾는 유골부터 화장을 진행해 예약된 유골에 대해 순차적으로 화장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설비 확대로 하루 기준 유골 100개 처리는 가능할 것”이라며 “부득이한 경우 오후 6시 이후에도 작업을 진행해 유족들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제목이~~~ 2020-05-24 09:18:31
대란이란 표현이 맞나요?
대란이라 함은 큰 난리란 뜻인데
조상을 잘모시려고 하는 일이 난리인지요?
'폭증'이라는 표현도 쓸 수 있을 것 같은데
좀 아쉽습니다
223.***.***.239

김세창 2020-05-23 21:20:13
공공부분 시설들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철폐하라!
화장요원들도 신분만 공무원인 기간제. 비정규직 공무원!!
제주도청 원희룡 지사는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 채용을 남발하지마시고. 정규직 전환에 정책적 심혈을 기울여야~~~
61.***.***.167

이수정 2020-05-23 21:15:52
화장요원분들이 기계도아니고 너무 과도하게 일시키는거같음
61.***.***.167

김지나 2020-05-23 21:06:18
양지추모공원의 화장로에서 일하는 분들이 제일 힘드실듯 ㅜㅜ
61.***.***.167

윤진한 2020-05-23 20:37:16
인더스문명을 가진 인도에 기원을 둔 것인데, 브라만교(힌두교로 이어짐)의 화장풍습이 불교로 전해지고, 인도가 다시 불교를 배척했지만, 브라만교(힌두교로 이어짐)의 화장은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대 한국도 종교와 무관하게 토지의 부족때문에 유럽.미국처럼 화장을 하는 인구가 대세입니다.



유교는 혼(魂)이 하늘로 올라가고 백(魄)은 땅으로 내려가서,백(魄)을 땅에 매장하여왔음. 火葬은 불교의식이라기보다,브라만교 가진 고대 인더스문명에서 발생한 관습에 해당함.현대 유교는 땅이 부족해서,魂만 하늘로 올라가고, 땅으로 흩어지는 魄의처리는 화장,납골당,수목장등 모두가능.

http://blog.daum.net/macmaca/2962
21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