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에 서귀포 건축문화기행 재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에 서귀포 건축문화기행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서귀포 건축문화기행이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재개된다.
 
서귀포시는 오는 6월6일부터 건축문화기행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서귀포 건축 자원을 통해 제주의 문화와 자연, 전통,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관광상품 건축문화기행은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창조지역사업에 선정됐다.
 
2016년부터 2년간 10개의 테마코스가 개발됐고, 서귀포시는 건축물의 역사와 문화, 삶의 이야기를 전할 해설사도 양성했다.
 
2018~2019년에는 해설사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심화·보수교육이 진행됐으며, 일반인을 대상으로 10차례 시범투어를 통해 운영 기반이 마련됐다.
 
서귀포시는 공모를 통해 여행 전문업체 ‘퐁낭’과 업무협약을 체결, 오는 12월까지 테마코스 투어 16회와 이벤트 투어 4회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첫 투어인 6월6일은 현충일을 맞아 군사시설이 밀집된 모슬포항 주변과 동굴진지, 4.3 유적지 등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까지 이어지는 전쟁 시설물을 둘러보는 일정으로 준비됐다.
 
오후에는 추사 김정희 유배길과 국토 최남단 향교를 둘러보면서 추사의 외로운 귀양살이와 제주 문화를 경험하는 시간으로 예정됐다.
 
투어 참가 모집은 오는 27일부터 6월3일까지며, 제주 건축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투어 1차례당 15명 선착순 모집이며, 여행자 보험은 개인 부담으로 필수다.
 
고철환 서귀포시 관광진흥과장은 “서귀포의 다양한 건축 자원을 활용해 제주의 역사와 문화, 자연, 삶을 체험할 수 있는 건축문화기행을 통해 제주 관광의 질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해 안전한 탐방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서귀포 건축문화기행이나 제주올레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퐁낭 064-762-217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