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아트 댄스컴퍼니, 전국무용제 제주예선 대상
길 아트 댄스컴퍼니, 전국무용제 제주예선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 아트 댄스컴퍼니가 제주 대표로 전국무용제에 참가한다.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 제주도지회(회장 최길복, 제주무용협회)는 24일 오후 5시 제주설문대여성문화센터 대극장에서 <제29회 전국무용제 제주예선대회 겸 제주춤축제>를 개최했다.

전국무용제 예선대회 성격이기도 한 이번 경연에서는 길 아트 댄스컴퍼니(단장 최길복), 제주오름무용단(단장 양명자) 두 팀이 참가했다.

길 아트 댄스컴퍼니는 최길복 단장이 안무를 맡아 일제강점기 당시 제주해녀들의 항일운동을 조명한 <海風 Ⅱ>를 가지고 왔다. 해녀들의 강인한 의지를 호소력 짙은 몸동작으로 풀어냈다.

ⓒ제주의소리
길 아트 댄스컴퍼니의 안무 작품 '해풍 Ⅱ'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해풍 Ⅱ'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해풍 Ⅱ'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오름무용단은 유지우 씨(한국무용지도사)가 안무를 맡아 제주4.3을 표현한 <적월(赤月)>을 공연했다. 망자와 생존자들을 함께 위무하고 나아가 사랑과 믿음, 화해와 상생으로 4.3 영령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했다.

제주도지사상인 단체 대상은 길 아트 댄스컴퍼니가 수상했다. 2등상인 금상 겸 제주도의회의장상은 제주오름무용단에게 돌아갔다. 개인안무상(한국무용협회 이사장상)은 최길복 단장이 받았고, 개인 연기상은 길 아트 컴퍼니 김하월이 수상했다. 공로상은 길 아트 댄스컴퍼니 홍혜린, 제주오름무용단 장요한이 받았다.

ⓒ제주의소리
오름제주무용단의 안무 작품 '적월'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적월'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적월'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올해 예선대회부터 35세 미만 젊은 안무가를 위한 솔로 혹은 듀엣 경연이 새로 생겼다. 제주에서는 23살 박진성(애월읍) 씨가 단독 신청하면서 전국 무대에 곧바로 진출했다.

이날 공연은 두 팀의 경연에 이어 중견무용가 윤세희·윤정애 초청 공연, 다섯 개 단체의 축하 공연, 폐회식 순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고려해 좌석 간격도 띄웠다. 

최길복 회장은 대회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으로 팀 구성이 쉽지 않은 여건 속에 이뤄짐은 또 하나의 기억”이라면서 “오늘의 경연이 개인과 단체에게 무용 역사에 도약하는 계기로서 무용인들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기회가 되리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은랑 2020-06-13 12:26:10
화가 난다는것은 질투가 난다는 것 같네요..
노력하셔 본인이 직접 행사 기획하여 만들어보세요.. 화나는 마음 이해해요.. 질투나니까..
211.***.***.35

인재없나 2020-05-31 21:52:28
기사 읽어보니 제주무용협회 회장이 자기 무용단 이끌고 나와서 상 받고 자긴 안무상 받고ᆢ
다른사람인줄.
기사 두번 읽어봄
제주도 그리 인재가 없나요?
다 중앙으로 가버렸나봐.
전에 텃세에 못이겨 다신 고향에서 활동안한다던 안무가 생각나네.
118.***.***.24

누나 2020-05-26 00:06:52
영상으로 공연 넘 잘봤어요
제자 하도 새화 인데 해녀 항일운동 코 끝이 찡해 오네요.. 박수 보내요..
2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