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제주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 불허해야"
민중당 제주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 불허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25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도정은 코로나19시대 인수공통감염병의 또다른 근원지가 될 우려가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사업 변경 승인을 불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제주 난개발은 해안선을 위주로 이뤄졌던 각종 숙박, 위락시설 산업이 점차 중산간 지대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제주 중산간은 대부분 곶자왈이나 그 인근으로, 지하수나 생태환경 미치는 영향은 제주 전체에 장기적인 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수공통감염병인 코로나19사태로 온 세계가 멈춰섰다. 현재 전세계 500만명 이상의 감염자와 30만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고도 진정할 기미가 보이지 않고 회사, 공장, 가게, 관광등 모든 사회가 멈춘 상태"라며 "이제는 바이러스와 인수공통감염병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과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제주도의 관광산업도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맞게 근복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예정지는 중산간 선흘과 교래를 연결하는 대규모 곶자왈의 중심에 위치해 있으며, 제주 곶자왈은 수많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생물들의 마지막 피난처가 되고 있다"며 "제주에 마지막 남은 이곳마저 제주동물테마파크와 같은 대규모 난개발로 단절되고 파괴된다면, 야생동물들은 서식처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정이 제주 야생동물의 서식지가 되고 있는 곶자왈을 파괴하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당장 멈춰 세워줄 것을 촉구한다. 선흘2리 마을을 갈등으로 몰아넣고, 개발사업의 피해를 전적으로 주민들에게 전가한 것에 대해 주민들에게 진정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