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한국 문화유산의 길’에 제주 포함
문화재청 ‘한국 문화유산의 길’에 제주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6일 서울에서 열린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를 비롯해 정세균 국무총리(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문화재청이 지정한 ‘한국 문화유산의 길’에 제주도가 포함됐다. 일명 ‘설화와 자연의 길'이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단은 26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소공동 환구단에서 열린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을 개최했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문화유산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의 방문을 촉진해 내수경제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한 정책이다.

캠페인 구호는 ‘참 만남, 참 문화유산(Feel the REAL KOREAN HERITAGE)'으로 정했다. 문화유산과 사람 간 거리를 좁히고 문화유산을 국민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자는 목표다.

문화재청은 세계유산과 인류무형유산을 중심으로 주제의 유사성, 지역 근접성을 고려해 1박 2일 또는 2박 3일 일정으로 돌아볼 수 있는 '한국 문화유산의 길' 7개 코스를 선정했다.

▲천년 정신의 길(경주·안동) ▲백제 고도의 길(공주·부여·익산) ▲소릿길(전북·전남) ▲왕가의 길(서울·인천·경기) 그리고 ▲설화와 자연의 길(제주)까지 5개 기본 코스로 나뉜다. 더불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서원과 산사를 각각 묶은 2개 테마 코스(서원의 길, 수행의 길)도 포함한다.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원희룡 지사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이날 캠페인 선포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국가관광전략회의를 통해 내수 관광을 활성화시키는 정책 결단을 내리고 체계적으로 준비해 주신데 감사드린다”며 “자연과 문화 그리고 자랑스러운 국민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국가적 중점 사업을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또 “제주도는 지금까지 코로나19 지역감염 없이 잘 대응해 온 것을 바탕으로 더욱 조심하면서 내수경제 활성화와 자연 속에서 지친 국민들이 활력을 얻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방문객들을 맞도록 하겠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문화유산방문 캠페인의 주요 행사인 ‘제주 세계유산축전’은 오는 9월 4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