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렌터카 여성 시신 1년간 방치 극단적 선택 추정
제주 렌터카 여성 시신 1년간 방치 극단적 선택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4시12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하천으로 이어지는 도로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에서 A(29.여)씨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감식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독자제공]
26일 오후 4시12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하천으로 이어지는 도로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에서 A(29.여)씨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감식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독자제공]

제주의 한 도로 옆에 세워진 렌터카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 시신이 1년 넘게 방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사고보다 극단적 선택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이날 오후 4시12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하천으로 이어지는 도로 갓길에 주차된 K5 렌터카에서 A(29.여)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운전석에 홀로 있었다. 의자는 뒤로 눕혀져 있는 모습이었다. 시신은 백골이 되기 전 미라 상태로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있었다.

차량에는 극단적 선택을 위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품이 있었다. 이를 암시하는 메모지도 현장에서 나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2019년 2월25일 도내 모 렌터카에서 해당 차량을 대여했다. A씨가 약속된 시점에 차량을 반납하지 않자 그해 4월 경찰에 도난 신고했다.

26일 오후 4시12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하천으로 이어지는 도로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에서 A(29.여)씨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감식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독자제공]
26일 오후 4시12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하천으로 이어지는 도로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에서 A(29.여)씨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감식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독자제공]

렌터카에 위성항법시스템(GPS)이 설치되지 않아 위치추적이 불가능했다. 해당 렌터카 업체는 30만원의 현상금까지 내걸었지만 1년 넘게 차량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렌터카 대여후 얼마 되지 않아 해당 지점에 주차한 후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2019년 4월 촬영된 국내 포털사이트 거리 사진에도 해당 렌터카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차량이 1년 넘게 갓길에 주차돼 있었지만 유리창 틴팅(썬팅)이 진하고 인적도 드물어 별도 신고는 없었다. 렌터카여서 마을 주민들도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

A씨는 다른 지역 출신으로 지난해 초 제주로 주소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 사이 가족들과 별다른 연락도 없어 실종신고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부검을 진행하지 않고 사건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자치경찰은 2020-05-28 22:38:36
자치경찰단은 국민혈세로 뭐함수꽈? 이젠 제주가이 옛제주가 아님마시 차량도난 신고했는데도 1년간 방치 범죄관련수사 내사도 않하멘? 물에빠져 디쳐불면 익사로 바로처리
행방불명 신고해불면 자살로처리 아마 과거 타살인데도 자살로처리돤사건 많은꺼라...밥값합써!!
112.***.***.133

도민 2020-05-28 16:31:10
코로나는 이동동선 잘도 잡아낸던데 (휴대폰지피에스, 카드내역)
이건 틀린건가?
마지막 위치 잡힌곳 기준 탐문수사해야 되는거 아닌가요?
112.***.***.60

에휴 2020-05-28 15:46:59
A씨는 2019년 2월25일 도내 모 렌터카에서 해당 차량을 대여했다. A씨가 약속된 시점에 차량을 반납하지 않자 그해 4월 경찰에 도난 신고했다. - 신고했는데 1년이 넘게 처리가 안된건 진짜 문제가 있는거같은데......
218.***.***.189

홍단 2020-05-28 15:30:39
미라가 되서 영원불멸한 삶을 노린듯.....
112.***.***.140

보느눈 2020-05-28 13:10:07
오랫동안 주차되어 있으면 관심둬 봐야는데
수많은분들 오갖을껀데
지역주민들 오가며 그냥 지나치셨나 봅니다 안탁까워요
읍직원 경찰들 한심합니다 이섬에 국민혈세로 살아가는 넘처나는 공직자들 제발 밥값들 하세요
39.***.***.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