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반대주민회 “말로만 상생, 부석종 총장 규탄”
해군기지반대주민회 “말로만 상생, 부석종 총장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가 28일 성명을 내고 제주해군기지 내 군사기지 보호구역 설정과 관련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행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반대주민회는 “20일 강정마을 찾은 부 총장은 상생협약을 전제조건으로 강정마을회의 공식사과 요구를 경청만 하고 돌아갔다. 해군참모총장과의 소통창구 마련 요구가 전부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해군 사업인 해양안보박물관 조성이나 해군기지 진입도로, 남방파제 개방 등은 상생협약이라고 보기에는 부족하다”며 “해군의 공식사과 없이 상생협의회도 의미가 없다”고 꼬집었다.

부 총장을 향해서는 “2015년 1월31일 군관사 행정대집행 당시 제주해군기지 추진단장이 부 총장이었다”며 “진정으로 강정마을과 상생과 화합의 의지가 있다면 강정마을 방문 전에 사과를 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주해군기지 항만수역 전체를 군사기지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속내만 내비쳤다”며 “말로만 상생을 이야기하며 행동은 정반대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대주민회는 이에 “기만적이고도 이중적인 부 총장의 언행을 결코 믿지 않는다”며 “향후 그 어떤 사과의 말이나 행동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0-05-28 17:33:31
만약 중국 항공모함이 제주도 해상에 침범해서 무력시위를 하면 그때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다~!
5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