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 없는 비자림로 공사 강행 규탄한다”
“대책 없는 비자림로 공사 강행 규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대책도 소통도 없이 눈가리고 아웅하는 무책임한 행정”

1년 만에 공사가 재개됐다 하루 만에 중단된 비자림로 공사에 대해 제주녹색당은 28일 논평을 내고 “제대로 된 조치 없이 강행한 비자림로 공사는 대책, 소통 없이 무책임하고 나태한 행정이다. 제주도는 공론의 장을 형성하는 등 적합한 대안 마련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제주녹색당은 “원희룡 도지사는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협의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4월 21일 제주도의회 본회의를 통해 ‘5월부터 비자림로 공사를 재개한다’고 밝혔다”며 “발언대로 지난 26일 공사가 재개됐지만, 환경 저감 대책을 시행하지 않아 시민반발과 영산강유역환경청의 문제 제기로 다시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두 차례의 공사 중단 사례를 언급하며 지난 26일 재개했다 하루 만에 다시 중단한 상황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녹색당은 “2018년 8월 반대 여론, 2019년 팔색조와 애기뿔쇠똥구리 발견에 따른 환경청과 문화재청의 공사 중단 요구에 따라 중단된 바 있다. 현재는 저감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무리한 공사로 다시 중단될 상황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6월 생태조사 결과 비자림로 2구간에 멸종위기생물인 애기뿔쇠똥구리, 팔색조, 긴꼬리딱새 서식이 확인됐다. 도 역시 충분한 저감 대책 시행 계획을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무엇이 급했는지 모든 과정을 무시하고 공사를 강행했다”고 피력했다.

또 세 차례 중단과 재개를 반복해온 비자림로 공사에 따른 도민피해를 지적하며 도민 반대와 공사 타당성 문제를 제기했다.

제주녹색당은 “제주도의 무리한 진행으로 결국 세 번째 공사가 잠정 중단됐다. 비자림로 서식 생물들과 공사업체, 불합리한 행정에 따른 비용증가로 인한 도민 혈세 낭비 등 도민에게 피해가 전가되고 있다”며 “도는 과거 공사 중단에 대해서 책임 있는 사과나 책임자 문책을 하지 않고 막가파식 행정을 반복하고 있다”고 맹렬히 비판했다.

이어 “비자림로 확장 공사는 많은 도민이 반대하고 있고 공사 타당성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코로나19로 야생생물 서식처 보존이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는 시기에 10여종이 넘는 법정 보호종 서식처로 알려진 비자림로 공사는 지지받기 힘든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시선이 집중된 비자림로에 대해 제주도는 이제라도 공론의 장을 마련해 코로나19 시대, 세계자연유산 제주에 적합한 대안 마련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1년 만에 재개된 공사가 저감 대책 마련 요구에 따라 하루 만에 중단되면서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제주도는 29일 영산강유역환경청을 방문, 협의를 진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갈등 2020-05-28 15:21:32
많은 도민이 반대하지 않고. 있거든 ~~ 많은 도민이 찬성하고 있어요 ~ 단, 육지서 들어온 전문시위데모꾼인 녹색당이 귀찮게 하는거야 ~~ 제주녹색당 검색 해보니 몇명 되지도 않고 ~~ 존재감에 도민 혼란 갈등조장 선수들이네 ~~
39.***.***.120

윤미향은 ~ 2020-05-28 12:32:01
윤미향...윤미향... 녹생당에는 혹시 환경팔아먹으며, 호위호식하는 윤미향 같은 사람은 없을까 궁금?
223.***.***.213

도민 2020-05-28 17:20:08
녹색당 ㅋㅋㅋㅋㅋㅋ 제주의 소리 지분있는듯 ㅋㅋㅋㅋㅋㅋㅋ
98.***.***.219

육지 데모꾼들 2020-05-28 15:09:08
속히 너희 고향으로 돌아가기 바란다
왜 여기서 그러는거냐?
121.***.***.206

제주도민 2020-05-28 13:22:59
녹색당은 저러니까 더불어시민당 못들어간거야
223.***.***.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