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구좌읍, 스마트빌리지 된다...24억원 투자 시스템 구축
제주 구좌읍, 스마트빌리지 된다...24억원 투자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구좌읍 5개 마을이 스마트빌리지로 거듭난다.
제주시 구좌읍 5개 마을이 스마트빌리지로 거듭난다.

 

제주도 컨소시엄이 신청한 ‘ICT융합 기반 주민참여 체감형 커뮤니티케어 서비스 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2020년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공모에서 최종과제로 선정됐다.

수행기관은 제주도와 제주시, 이큐브랩, 로하, 에이브레인, 언맨드솔루션, 아이라자스(주), BBMC, (주)원, 다지털 존 등이 컨소시엄을 이뤘다.

이에 올 연말까지 사업비 24억8000만원을 투자받아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은 대도시 중심의 스마트 시티 사업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농어촌 중심의 생활편의를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공모사업으로 제주시 구좌읍과 김해시 진영읍, 완주군 봉동읍, 강진군 강진읍 등 전국 4개 지역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제주도가 수행기관으로 제주시와 각 서비스별 총 8개 기업이 참여기관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구좌읍(세화리, 상도리, 하도리, 종달리, 송당리)에 총 24억8200만원(정부출연금 18억4900만원, 참여기업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제주도 컨소시엄이 제출한 ICT융합 기반 주민참여 체감형 커뮤니티케어 서비스 사업의 주요 내용은 △이미지 센서를 추가한 IoT 기반 스마트 쓰레기통 관리 솔루션 구축 △대화형 IoT 기기를 통한 스마트한 양방향 어르신 커뮤니티 케어 시스템 구현 △관광객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자율주행 셔틀 운행 △지오펜싱 기반 주거환경 보안과 해녀 사고발생 위험 대비 정보시스템 구축 △키오스크 및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한 지능형 정보공유 플랫폼을 구축과 이를 통한 정보 공유 채널 확대 도모 등이다.

제주도는 스마트빌리지 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혜택을 농어촌에서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해서 지역 현안 해결과 생활환경 개선하고 이를 통해 편의성 향상 및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역주민의 주도로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여 지역특성에 따른 다각화를 도모하고 제주 타 농어촌 지역의 상황에 맞게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분

서비스명

서비스 내용

신규

자율주행 셔틀

전기기반 자율주행 셔틀(1)을 도입해 제주해녀박물관 세화 해녀잠수촌(1km) 구간 운영

지오펜싱 기반

주거환경 보안

(순찰 강화 요청) 주민이 지역 내 자율방범대에게 주거지 순찰 강화 요청을 할 수 있는 어플 제공

(버스 이용 편의) 초정밀 버스 위치정보 서비스를 기반으로 마을회버스 도착 음성 알림 및 탑승예약 서비스를 키오스크 통해 제공

(해녀 모니터링) 해녀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IoT 디바이스로 개인별 잠수 데이터(잠수시간, 깊이, 위치 등) 수집,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확산

스마트 쓰레기통

500쓰레기통(50개 지역) 내부에 IoT 카메라 센서를 설치해 적재량 실시간 모니터링, 불법배출 판독 등 통합 모니터링 솔루션 제공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고독사우울증 관리 대상자(100가구)에 지능형 IoT스피커를 설치하여 원격상담 및 센서 기반 온습도, 조도, 활동량 등 주거환경 모니터링

특화

지능형 지역정보

공유 플랫폼

주민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지역정보·공공정보·관광정보 등 제공

원격 병의원 제증명 (영수증, 진료비 세부내역, 통원확인서 등) 발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저그림은 2020-05-30 03:38:03
새벽부터 저그림보니까 열받네 구좌읍쪽이 쓰레기통이냐
3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