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5번째 확진자 접촉 가족 2명-항공기 23명 등 총 25명
제주 15번째 확진자 접촉 가족 2명-항공기 23명 등 총 25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항공기 접촉자는 '자가격리'
제주 1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제주 1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29일 미국에서 입국해 제주로 온 후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제주도 15번째 확진자 A씨의 접촉자는 총 25명으로 확인됐다. 

A씨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 2명과 제주 입도 할 때 탔던 아시아나 항공기(OZ 8995) 탑승자 23명이다. 

A씨는 “제주에 거주하는 부모님을 만나기 위해 방문했다”고 진술했다. A씨의 진술과 현장 CCTV 조사 결과, A씨는 입도 직후부터 줄곧 모든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했기 때문에 부모님과 A씨가 탑승한 항공기 이용객 외에는 추가 접촉자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와 밀접 접촉이 이뤄진 가족 2명에 대해 지난 30일 오후 10시경 검체 검사를 진행했고, 다음 날인 31일 오후 3시께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씨 가족 2명은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확진자의 밀접접촉자인 점을 고려해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제주도는 지난 29일 오후 10시 30분경 A씨와 동승한 김포-제주 항공기 탑승객 23명의 신원파악을 모두 파악하고, 전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 

제주도는 지난 30일 A씨의 부모님 자택과 제주공항, 선별진료소인 서귀포보건소 이동 시 이용한 차량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현장 CCTV를 통해 A씨가 머물렀던 부모님의 자택에서 승강기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했으나, 공항에서 귀가 시에는 가족 외 다른 탑승자는 없었으며 검사 당일에는 계단을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했다. 

승강기를 비롯한 A씨 부모님의 자택 건물에 대해서는 지난 30일 일제 소독을 완료한 상태이다. 

A씨는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며,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한편 제주도는 입도하는 모든 해외 입국자가 제주국제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인천국제공항에서부터 안내되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ㅇㅇ 2020-06-01 00:34:04
해외입국자 전용 제주행 비행편을 운항할 필요가 있네요
125.***.***.216

포그니 2020-05-31 23:43:57
제주도는 인천공항에서부터 해외 입국자 워크스루를 안내한다고 했는데 이 환자는 어떻게 지침대로 입국했다는건지? 그리고 증세가있는 환자가 어떻게 비행기를 탈수
있었는지? 너무 허술한게 아닌가요? 형식적이던지?
116.***.***.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