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배 신임 대표 "제주항공 코드명처럼 7C정신 무장하자"
김이배 신임 대표 "제주항공 코드명처럼 7C정신 무장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김이배 신임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비타민 음료를 나누며 취임 인사하고 있다.
제주항공 김이배 신임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비타민 음료를 나누며 취임 인사하고 있다.

김이배 제주항공 신임 대표이사가 1일 취임했다.

이날 오전 7시 김포공항 내 정비본부를 방문해 첫 업무를 시작한 김 대표는 승무원 라운지를 찾아 운항·객실 승무원을 격려했다. 취임식은 현장 방문으로 갈음했다.
 
김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우리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생존을 위한 치열한 투쟁을 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장을 대비하는 중차대한 역사의 갈림길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5년간 제주항공의 성공은 도전의 DNA가 이룩한 결과다. 현재 위기 또한 제주항공 정신으로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제주항공의 코드명 7C를 비유해 7C정신 무장을 강조했다. 전 세계 모든 항공사는 고유 코드명을 갖고 있는데, 제주항공은 7C, 대한항공 KE, 아시아나항공 OZ 등이다.
 
김 대표는 “Confident, Competent, Connected, Cooperative, Consistent, Creative, Customer-oriented 등 7C 정신을 무장해야 한다”며 “위기를 이길 수 있는 확신과 자신감, 개인과 조직의 기본 실력과 역량, 강한 유대감과 공동체 의식의 가치 인식, 동료를 존중하고 배려, 회사의 장기비전에 입각한 일관성 있는 추진력, New Normal 시대에 부합한 유연성과 창의성, 고객의 요구와 기대에 선제적 대응을 통한 경쟁우위 전략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5년, 10년 후에도 제주항공이 업계의 ‘새로운 기준(New Standard)’을 만들 수 있도록 도전을 계속해야 한다. 도전이 이뤄지는 현장에서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도민 2020-06-01 13:19:33
유상증자 매번 돈없어 못해가지고..
사실상 애경항공이라고 불러도 무방..

도민들이라고 딱히 혜택도 없다.

얼리버드 특가에서 도민할인 중복적용을
시켜줘야지 안해주니

도민들은 여전히 혜택이 없다.
22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