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名은 명命이다
명名은 명命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5.16도로를 혁명하라 / 송영섭 목사, 진리실험교회 전도목사
ⓒ제주의소리
제주시 아라동 5.16도로 초입에 설치된 박정희 전 대통령 친필의 기념비. ⓒ제주의소리

이름(이름 名)은 명령(명할 命)이다. 이름은 자기 운명의 길을 찾아간다. 
길은 다다름이다. 들어서면 마침내 다다르는 것. 결코, 멈추지만 않는다면!

역사가 장강처럼 흐른다. 
제주 5.16도로. 지금의 5.16 쿠데타 도로가 시작된 것은 1932년. 국도 11호 도로. 어언 88년이 흘렀다. 
박정희가 쿠데타를 기념하여 국도 11호 도로를 5.16 쿠데타 기념도로로 명명했다. 그로부터 51년. 다시 반세기가 지났다. 그러나 제주의 역사는 멈추어 있다. 까딱도 않는다. 

▲ 2016년 12월15일 <제주의소리>가 촬영한 5.15도로 기념비. '독재자'라는 낙서가 쓰여지자 아라동주민센터에서 서둘러 세척 작업에 나섰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2016년 12월15일 [제주의소리]가 촬영한 5.16도로 기념비. 높이 2m의 이 기념비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지시로 명명된 5.16도로 개통을 기념하기 위해 1967년 세워졌다. 기념비 정면에는 박정희 친필의 '五一六道路'(오일육도로)라고 표기돼 있다.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독재자라는 낙서와 함께 훼손됐던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 
변방에서 우짖는 새. 4.3의 광풍을 뚫고 70여 년의 세월을 바꾸어낸 사람들. 제주 사람들. 
하지만 박정희 쿠데타는 여전히 탄탄대로다. 5.16도로는 바뀌지 않는다. 

지난 촛불혁명 현장. 
제주 촛불의 명령 1호로 ‘5.16 쿠데타도로 바꾸기’가 서명되었다. 시원하고 기뻤다. 

그로부터 3년여. 
여전한 제주의 5.16도로. 부끄러운 쿠데타도로의 역사. 제주는 여전히 유신의 시대인가.

제주의 오늘.
전두환을 뜯어내고 있다. 그의 표석을 파내고 있다. 장군의 기념비를 뽑아내고 있다.

지금! 역사의 명령. 
이름은 명(이름 名)이다. 명은 목숨(목숨 命)이다. 또한 명(운명 命)은 그의 운명이 된다.
지금 역사는 명령하고 있다. 쿠데타를 뒤집으라고. 역사를 혁명하라고. 너의 운명을 바꾸라고. 

동부산업도로가 ‘번영의 길’로 바뀌었다. 
서부산업도로가 ‘평화의 길’로 바뀌었다. 
5.16쿠데타도로는 여전히 쿠데타의 길이다. 

역사를 혁명하라. 묵은 땅을 갈아엎자. 시대의 명을 받들자.  
쿠데타를 뒤집어라. 혁명을 완성하자. 우리의 길을 다시 명하자. 

여기, 김춘수를 새로이 호명하여 시대의 명령을 나직이 읊조려 본다. 
누가 나에게로 와서 나의 정명을 불러다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길바닥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제대로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길이 되었다.
 

송영섭 목사.
송영섭 진리실험교회 전도목사.

내가 그의 이름을 제대로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게
누가 나의 이름을 다시금 큰 소리로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제주의 운명을 바꾸어내는 ‘탐라의 길’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나는 역사에, 역사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정명이 되고 싶다.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혁명이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ㅎㅎ 2020-06-11 09:22:34
이런글 쓸시간에 당신교인들 위해 기도나해라!!!
121.***.***.83

바른소리 2020-06-03 15:59:41
명(名)은 명(命)이다. 이름은 자기 운명의 길을 찾아간다고요?
기독교의 교리가 그러하다면 좋습니다. 누가 토를 달겠습니까?
「박정희가 쿠데타를 기념하여 국도 11호 도로를 5.16 쿠데타 기념도로로 명명했다.」고요? 이는 허위 사실입니다. 역사적 사실은 사실대로로 써야지요. 「1963년 2월 횡단도로 확·포장사업을 본격화하면서 '혁명 정부의 역사적 사업'을 기념하는 뜻에서 당시 김영관지사가 도로 이름을 ‘5·16도로’로 명명한 것이며, 국도 11호로 지정된 것은 71년 8월입니다.」 그런데 마치 버젓이 있는 국도 11호를 5.16 쿠데타 기념도로로 바꿔치기 한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십니까?

다음은 正名(정명)이라는 단어를 김춘수 시인의 시를 인용하셨는데 좋은 방법이신 것 같습니다. 공자께서도 툭하면 시경을 인용하셨지요. 다만 김춘수 시인이 말한 정명이 목사님이 말하는 정명인지는 알지 못하니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116.***.***.44

바른소리 2020-06-03 15:58:36
그러나 正名(정명)의 유래는 공자의 가르침에 있다는 것은 알고 계실 것이니, 한 줄 적겠습니다.
자로가 스승 공자께 “위나라 임금께서 선생님을 모시고 정치를 한다면 선생님께서는 어떤 일을 먼저 하시겠습니까?”라고 묻자
공자께서 “반드시 정명(이름을 바로 잡을 것이다!)하겠다.”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럼 이름을 바로 잡는 것은 무엇일까요?

다른 구절에서 알 수 있습니다.
제경공이 공자께 정치에 대하여 물으니, 공자께서는 “임금이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가 신하다워야 하며, 아버지가 아버지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다워야 합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이 人道의 큰 법이며 정치의 근본이라는 말씀이겠지요.
도올 선생은 장차 목사님이 되실 한신대학교 학생들에게 목사가 되기 전에 인간이 되라고 열강하시더라고요.
116.***.***.44

또라이들 2020-06-03 06:32:31
제주 출신도 아닌 목사가 제주에 와서 해군기지 반대, 5.16 도로 에 대해 헛소리하고 있네. 박정희 대통령이 한것을 다 없애자고. 좋다. 귤나무부터 베고, 중문관광단지도 없애고, 고속도로 없애고, 산업시설 다 부수고 조선시대로 돌아가자. 종교인이면 종교인답게 행동해라! 그러니까 신은 없다는 소릴 듣는거다.
37.***.***.119

막노총 2020-06-02 21:58:26
헛소리 마시고... 깨끗한 물에 목욕재계하시고 코로나 좀 물러나라고 기도 해주세요~~
마음에 들지 않는 역사도 역사입니다....
21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