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렌터카 셔틀버스 운행 보조금 지원 2년 연장
제주공항 렌터카 셔틀버스 운행 보조금 지원 2년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민 의원, 여객자동차운수사업 보조금 조례개정안 등 3개 조례안 대표발의
강성민 의원. ⓒ제주의소리
강성민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 더불어민주당)이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설치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안을 비롯해 코로나19 관련 감염병 예방장비 및 구입 지원의 규정을 담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 보조금 조례개정안과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조례개정안 등 총 3건의 조례안을 4일 대표 발의했다.

강성민 의원은 건설기계사업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도내 건설기계 공영주기장을 설치 및 운영하는 것을 주요골자로 하는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설치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또 감염병 예방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객자동차와 택시(일반·개인) 운수종사자 및 이용객의 보건 위생 증진과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장비 및 용품 구입 지원근거를 담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 보조금 일부개정조례안과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조례 개정안도 함께 대표발의 했다고 전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 보조금 조례개정안에는 제주공항 및 주변도로 교통 혼잡 해소를 위해 20166월 공항공사·대여사업조합·제주도 3자가 협약한 공항셔틀버스 운영사업 보조금(50%) 지원 기간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렌터카 이용객 편의 증진 및 관광객과 도민 교통 불편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민 의원은 그동안 도내 건설기계 사업자들이 민원사항인 공영주기장을 설치하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함으로써 향후 주기장 설치를 위한 첫발을 내딛게 됐다고 평가했다.

강 의원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버스와 택시를 이용하는 도민과 관광객이 건강을 보호하고,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으로 관련 조례를 개정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약품 등 방역장비 및 용품 구입의 안정적 지원을 규정한 개정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사태 이후 5월 말 현재 택시업계 및 대중교통(준공영제 버스, 공영버스, 마을버스) 방역물품 지원에 각각 149534000원과 216078000원을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 등으로 지원했다.

올해는 렌터카 셔틀버스 운행 보조금 지원액으로 총 54000만원을 편성했다.

강성민 의원이 대표발의한 3건의 조례안은 오는 15일부터 열리는 제383회 제1차 정례회 시 소관 상임위원회인 환경도시위원회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서 최종 의절 절차를 밟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도민 2020-06-05 12:06:27
울면 퍼주는 예산 그만두시라
전세버스나 렌트가 등 은 정리좀 해서 새롭게 해라
전세버스 종량제도 자가당착
렌트카 종량제도 그렇고
앞으로 크루즈 다시 활성화되면 버스 모자라서 개난리난다
그리고 항공 정상화되면 렌트카 활성화 된다
사업이란게 그런거다 그런 위험성을 갖고 하는게 사업이다
223.***.***.12


성민렌트카 2020-06-04 16:05:32
저것도 어디렌드카에 투자해신가 별걸다
조례발의하네 꼴통들
118.***.***.216

돌하루방 2020-06-04 15:03:28
감차도 안하고 또 법원에 행정소송까지 업체한테 돈을 주는게 맞는지요? 표생각들 햄수과 아니면 돈이 겅 남아돌암수과
223.***.***.120

제주시민 2020-06-04 14:31:27
진짜로 일잘하는 도의원이라 생각 합니다 .
앞으로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18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