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소년들 “돌고래 서식처, 해양보호구역 지정하라”
제주 청소년들 “돌고래 서식처, 해양보호구역 지정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2시 제주돌핀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핫핑크돌핀스와 돌고래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청소년 공동행동 참가자들. 사진=핫핑크돌핀스 제공

제주 바다의 돌고래 보호구역 지정을 촉구하기 위해 제주지역과 전국에서 모여든 청소년들이 직접 행동에 나섰다.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와 돌고래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청소년 공동행동 참가자 일동은 4일 오후 2시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제주돌핀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미래세대가 돌고래를 만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 낭독 직후 '돌고래보호구역 지정 촉구 거리행진'을 가진데 이어 남방큰돌고래 생태관찰 행사에 참여했다. 오는 10일까지는 돌고래 보호구역 지정 촉구하는 1000명의 서명을 모아 해양수산부와 제주도정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한국에서는 제주바다에서만 약 100여 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남방큰돌고래는 핵심종이자 지표종으로 해양수산부가 2012년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했다"며 "남방큰돌고래는 무리를 지어 유영하며 바닷물을 뒤섞어 산소가 잘 녹게 하고, 바다 밑에 가라앉은 영양분과 부유물을 순환시켜 제주바다 전체의 생태계의 균형을 맞추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바다를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 것은 남방큰돌고래의 역할이 크지만 인간들은 이러한 중요성도 모르고 제주 연안을 점령한 대규모사업은 물론이고 과도한 개발로 제주 전역이 서식처였던 돌고래들이 점차 서식처가 축소돼 이제는 대정읍과 구좌읍 일대의 바다에서만 주로 목격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기후변화와 인간들의 과도한 어업으로 먹잇감이 고갈되고, 대형 화물선과 관광선박의 잦은 운항으로 수증소음과 신체 훼손의 위협에 노출돼있다. 축산농가, 양어장, 하수처리장 등에서 발생하는 육상오폐수 해양배출과 오염물질의 생물농축으로 돌고래들의 건강이 악화되고 있고 최근에는 암에 걸린 개체들도 발견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들은 "우리의 미래를 위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고, 드넓은 바다에서 헤엄치는 돌고래를 만날 수 있는 권리를 빼앗는 일을 멈추고 바른 길로 걸어가는 어른들을 보고 싶다"며 "청소년들의 미래는 고작 20년, 30년이 아닌 약 80년이라는 시간이 존재한다. 현 시대를 이끌어가는 사람들이 우리의 권리를 만들어주지 않는다면 이후 우리가 그 권리를 만들기도 전에 기회는 사라져버릴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정과 해양수산부는 국제보호종 남방큰돌고래 보호에 대한 의무가 있음을 자각하고 우리 청소년과 그 후손들을 위해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미래세대가 돌고래를 만날 수 있는 권리와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환경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