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건입박물관 10억 투입 시민 체험공간 탈바꿈
제주시, 건입박물관 10억 투입 시민 체험공간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산지천 인근 탐라광장에 있는 건입 박물관을 ‘다목적 시민 힐링 체험공간’으로 리모델링 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행안부 국비공모 선정 지역사회활성화 기반조성사업인 이번 사업은 ‘산짓물 역사가 흐르는 창작공간 조성’이라는 콘셉트를 통해 시민 위주 체험공간으로 조성된다.

제주시는 기존노후화, 콘텐츠 미흡 등 본래 기능을 살리지 못하는 건입 박물관을 맞춤형 주민 여가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10억을 투입 한다. △도시농업 체험시설 △이야기가 있는 주민소통공간 △도심 힐링용 정원 등 조성할 예정이다.

지역주민 여론 수렴과 지속적인 전문가 그룹의 자문을 통해 누구나 찾고 머무르고 싶은 공간으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문명숙 제주시 마을활력과장은 “이번 사업이 지역민 문화 창작공간 및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마중물 사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건입 박물관은 2010년 지붕없는 박물관 만들기 사업으로 조성돼 마을역사문화 유물 전시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