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관광협의회, 베이징민간기구국제촉진회와 우정의 싹
서귀포관광협의회, 베이징민간기구국제촉진회와 우정의 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사)서귀포시관광협의회(회장 양광순)와 중국 베이징민간기구국제촉진회(회장 쟈오원이)가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우정의 싹을 틔우고 있다.

15일 서귀포관광협의회에 따르면 베이징민간촉진회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서귀포시민을 위해 써달라며 보낸 위로 서한문과 함께 마스크 4000장이 최근 제주에 도착했다.
 
베이징민간촉진회는 우리나라에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던 지난 3월 마스크를 보냈지만, 물품은 항공편 축소와 배송지연 등으로 3개월이 지난 6월에서야 제주에 도착했다.
 
마스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귀포관광협의회 회원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쟈오원이 베이징민간촉진회장은 서한문을 통해 “한국과 중국은 바다를 사이에 둔 가까운 이웃국가로, 중국이 코로나19와 싸울 때 한국에서 많은 이해와 위로를 보내줬다”며 “서귀포관광협의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물론, 소통을 강화하고 경험을 공유해 실리적인 한중 민간교류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광순 서귀포관광협의회장은 “어려운 상황속에서 국경을 뛰어넘어 보여준 우정에 감사하다.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관광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양국 도시 간 지속적인 우호교류 증진과 함께 민간사절단으로서 서귀포시를 알리는 일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두 기관의 인연은 지난해 3월 열린 서귀포시국제유채꽃걷기대회에 베이징민간촉진회가 참여해 시작됐으며, 같은 해 9월 서귀포관광협의회가 화답 차원으로 베이징국제산지걷기대회에 참가하면서 신뢰 관계를 쌓고 있다.
 
두 기관은 올해 국제 관광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다소 지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