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제주도와의 상설정책협의회 무산…사과”
김태석 의장 “제주도와의 상설정책협의회 무산…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 “도의 일방통행 우려한다면 사전에 길목에서 만났어야”
김태석 의장. ⓒ제주의소리
김태석 의장. ⓒ제주의소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주도와의 상설정책협의회가 무산된 데 대해 기대했던 도민들에게 실망을 드렸다며 사과했다.

김태석 의장은 15일 오후에 열린 제383회 제1차 정례회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통해 지난 주 의회와 도의 상설정책협의회 개최가 무산된 것에 대해 그 원인과 이유를 떠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대화와 소통이 우선돼야 하지만 도민의 뜻을 정확히 이해하고 공유되지 못한 채 특정 결론에 합의하는 것은 항상 경계돼야 한다고 전제한 뒤 어렵게 내린 결정이었지만 기대했던 도민들께 실망을 드린 점은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제주도의회는 제주도와 11일 오후 4시에 상설정책협의회를 개최하기로 했지만, 이날 3시 기자회견을 갖고 상설정책협의회 거부(보이콧)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2020년도 제2회 제주도 추가경정예산안 편성방향을 의제로 삼았지만, 제주도가 상당 부분 코로나19와 무관한 법정필수경비 등이 명시된 2회 추경예산 편성 계획안을 당일 도의회에 전달했기 때문이다.

도의회의 갑작스런 거부에 제주도 역시 유감 입장을 표명했지만, 도의회는 후반기 원 구성 이후 2회 추경예산을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후일을 기약했다.

이번 제주도-도의회 상설정책협의회는 제7회 지방선거 직후였던 2018713일 원희룡 지사와 김태석 의장이 제주형 협치를 기치로 상설정책협의회를 운영하기로 선언한 이후 111개월 만의 첫 자리였다.

이보다 앞서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도 이날 오전에 열린 의회운영위원회 1차 회의에서 지난주 목요일에 상설정책협의회가 무산됐다. 모처럼 형성된 대화분위기에 도민들도 큰 기대를 했을 것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도민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며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서로간의 불필요한 갈등은 도민들을 더욱 힘들게 할 뿐이다. 갈등을 조정하는 것이 정치가 해야 할 의무라며 때론 치열한 토론과 싸움이 불가피하다. 그렇지만 이러한 긴장과 대립은 제도와 상식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하며, 서로 간에 배려와 예의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회와 도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이라는 한 배에 몸을 싣고 있다. 도의 일방통행을 우려한다면 사전에 그 길목에서 우리는 만나야 한다서로 협력해 보완하는 선순환구조를 찾아내는 것이야말로 의회운영위원회가 그리고 상설정책협의회가 앞으로 이뤄야 할 중요한 과제라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그놈이그놈 2020-06-15 23:45:45
허는 짓들이 다 그놈이 그놈들이지 뭐 나은 놈들이 있겠어.
모든 것들이 다 도민들 위한다고 립서비스로 쇼들 부리고 지들끼리만 눈 깜박깜박거리면서
어떻게 하면 재선 3선 4선할까 궁리만 하는 겁니다.
180.***.***.21

코로나 예방~~ 2020-06-15 21:58:15
앞장서야될 도의장님!!!
이시기에 자녀분 결혼식을 수천명 하객 호텔연회장에 초청해서 하시는건 정상적인지 뭍고 싶네요~~~
도민의 대표이면, 좀 조촐허게 하면 안됐나요?
223.***.***.69

도의회 해산 2020-06-15 18:48:48
사과가 아니라 그냥 사퇴하라.

교육의원 없앨것처럼 쇼 하더니 흐지부지 제식구 자리 챙겨주고

월 500만원씩 도민의 혈세 퍼가는 도의회도 해산하라.
21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