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제주도당 “도청-교육청 무책임 아이들만 피해”
민중당 제주도당 “도청-교육청 무책임 아이들만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당 제주도당이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차별 없는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이 제주도와 교육청의 고질적인 책임회피로 허언이 될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며 쓴 소리를 건넸다.

민중당은 “회피와 핑계만 일삼으며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차별을 주고 있다”며 “학교 밖 청소년도 학교 안 청소년도 미래의 제주도민임을 도청과 교육청은 모르고 있냐”고 되물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우리의 교육과 사회는 이전으로는 돌아갈 수 없게 됐다”며 “교육의 다양한 방식과 미래사회의 다른 묘안들이 코로나19 이후 청소년들에게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중당은 이에 “책임 있는 제주도의 모습과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교육청의 책임있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차별로 인한 희망 포기가 없는 어른들의 모습을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소년 2020-06-16 13:18:38
아이들을 위한 것이 최우선입니다.
223.***.***.15

해병 2020-06-15 21:43:14
대한민국에 민중당이란 정당도 있었나?
39.***.***.2

코코 2020-06-15 20:58:08
약속했으면 지키는 모습또한 중요하다. 차별없이 지급하길!
122.***.***.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