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향악단, 17일 온라인으로 올해 첫 정기연주회
제주교향악단, 17일 온라인으로 올해 첫 정기연주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 제주교향악단은 17일 오후 7시 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정인혁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제150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정기연주회는 당초 2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졌다. 거리두기 차원에서 무관중으로 진행하며 제주시청 공식 유튜브 혹은 페이스북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공연은 1부, 2부로 나뉜다.

1부 첫 무대는 오페라 <박쥐> 서곡으로 문을 연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가 작곡한 3막 형식의 희극 오페레타로, 프랑스의 연극 한밤의 축제를 원작으로 대본을 썼다. 1874년에 초연한 작품이다. 가면 무도회를 배경으로 한 코믹한 내용으로서 19세기 당시 사회의 계급과 사회상을 관통하는 해학과 풍자가 주제다. 피겨스케이트 김연아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배경곡으로 사용했고,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에서도 쓰이는 등 대중적으로도 널리 알려졌다.

두 번 째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은 쇼팽 특유의 감각적 서정과 현란한 기교가 빼어난 작품이다. 특히 2악장에서는 첫사랑 콘스탄티아에 대한 청춘의 애환과 순정이 그대로 건반으로 옮겨져 건반 하나하나에 쇼팽의 애틋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고 평가 받는다. 협연자 피아니스트 이영민은 서울사이버대학 피아노과 특임교수로서 아름답고도 평온한 선율을 선사한다. 

2부 공연은 <베토벤 교향곡 제4번>으로 장식한다. 이 곡은 베토벤 일생에서 가장 평온한 시기에 작곡한 작품으로서, 평온하면서도 차분한 분위기가 매력적이다.

제주시는 “두 번에 걸친 온라인 음악회에 이어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되는 올해 첫 정기 연주회다. 이전 공연과는 다른 큰 규모에 걸맞게 다양한 방면에 걸쳐 세심하게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니 비록 온라인으로 접하게 되더라도 클래식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관람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