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외고 흔드는 도교육청, 일방적 공론화 철회하라”
“제주외고 흔드는 도교육청, 일방적 공론화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주민 등 도의회 교육위 청원 심사 앞두고 시위
제주외국어고등학교 운영위원회-학부모회, 고성2리 주민 등이 17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외국어고등학교 운영위원회-학부모회, 고성2리 주민 등이 17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에 상정된 '제주외국어고등학교 일반고 전환 공론화 철회에 관한 청원' 심사를 앞두고, 17일 제주외고 학부모와 인근 주민 등이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공론화 방식의 부당함을 재차 주장하고 나섰다.

제주외고 운영위원회·학부모회와 제주외고가 위치한 고성2리마을회 등은 이날 오전 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감 공약 추진을 위해 제주외고 이전을 위한 일방적인 공론화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교육청은 '전국 최초'라는 명분을 내세워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이 모든 과정이 제주외고 학부모, 학생, 고성2리 주민들이 철저히 배제된 상태에서 기습적으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은 정부 방침에 따라 불가피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교육부의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에 따르면 외고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할 수 있다. 단, 학생의 선발과 배정을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한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 방침에 따르면 제주외고가 특목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된다고 해도 현재 제주외고의 특성을 살려 외국어 중점학교나 국제교육 중점학교로 운영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작지만 강한 학교로 지난 15년간 쌓아올린 제주외고의 발자취를 부정당하며 실추된 학교 명예에 학부모와 학생, 동문과 지역주민은 마음 아파하고 있다. 도교육청이 주도하는 공론화는 내용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이 '학교 이전을 통한 일반고 수요 충족'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교육부의 일반고 일괄 전환의 내용을 공개하고, 제주외고 이전이 아닌 제주교육의 큰 틀 안에서 제주외고 활성화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 교육감 공약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제주외고를 흔들고 있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제주도의회 교육위는 이날 제주외고 운영위원장 명의의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공론화 철회에 관한 청원' 통과 여부를 다룰 예정이다. 해당 청원은 1500여명의 제주외고 학부모·동문 등과 주민들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외고졸업생학부모 2020-06-19 12:07:16
그냥 외고 놔두시면 안되나요? 외고 들어가기 위해 입시 과열이 되는 지역도 아니고 특수목적이라 하지만 외국어를 좋아하는 아이들이 가는 학교입니다. 오히려 시내 평준화 일반계 가려고 입시학원 보내지 않나요? 외고 특성에 맞게 잘 살리려고 노력해야 더 교육의 본질에 맞지 않을까요?
59.***.***.195

하르방 2020-06-17 14:34:04
제주외고를 없앤다고
중학교 학생들의 입시문제가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하향평준화를 시도하기보다

제주외고를 어떻게 발전시켜나갈것인가를 공론화 해야 합니다

제주외고 같은 학교 하나 만들고
발전 시켜나가기가 얼마나 힘든데 없애려고만 하는지

무조건 평준화가 좋은 것이 아니다
다 같이 공부하지 말자는 것이 아니라면
공부 열심히 할 사람은 열심히 하도록 길을 만들어줘야 한다

그리고 아래 무식하게
제주외고생은 어문계열만 가라고 하는 사람이 있는데
4차산업, 융복합 산업, 인공지능 시대에
19세기 촌놈같은 소리 그만 하기 바란다.
211.***.***.106

한라산 2020-06-17 13:13:20
공론화라는 이름으로
제주외고와 아무 관계도 없고 제주 학부모인지 하물며 제주도민 인지도 모르는 유령적 존재의 청원으로 직접적 운명이 걸린 재학생만 수백명에 학부모 동문 지역민까지 최소 수천의 명에게 영향이 지대한 일을 처리 한다는것이 얼마나 어의 없고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인가
자신의 3선이라는 사익으로 정치적 이해에 따라 움직이는 교육감과 그의 측근들은 교육이란 길에서 얼마나 크게 벗어난 것인가
교육은 이익이 아니라 미래다
223.***.***.172

제주 2020-06-17 12:42:10
외고는 외국어계열만 진학하라는 말은 너무 구시대적인 발상인듯!! 언어는 기본이 되야하는데~
그럼 왜 모든 초중고가 영어를 배우고 제2 외국어를 배우게 하는가? 모두 이민보낼거~~~
211.***.***.166

직업도 바꾼다 2020-06-17 12:40:04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다양성과 유연성이 중요하다
외고로 갔다고 해서 꼭 외국어 계열로만 가라는 것은 억지다
외고에서는 외국어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글로벌 마인드를 함양하는 것이지 ~
어른들은 직장도 때려추고 바꾸고 하는 마당인데, 외고에 갔다고 외국어 계열로만 가라는 것은 뭔가 ~
생명이 있는 사람치고 살아가면서 변화가 없는 사람이 있나
처음 결정한 걸로 인생도 그걸로만 살아라 ~ ㅉㅉ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