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도서관 정수기 전기요금까지 삭감하겠다는 제주도
작은도서관 정수기 전기요금까지 삭감하겠다는 제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립작은도서관 6곳에게 “예산 50% 삭감” 제시...“사실상 하반기 폐쇄해야”

[기사 수정=6월18일 17시20분] 제주도가 '코로나19 추경'을 이유로 올해 살림살이를 재조정하는 가운데, 공립작은도서관 6곳에 대해 “전체 예산의 50%를 삭감하라”고 의견을 냈다. 사서 인건비, 공공요금까지 남아있는 모든 운영비를 반납하라는 입장이어서, 7월부터 도서관이 문 닫을 위기에 놓였다. 현장에서는 “황당하고 참담하다”는 입장이다.

제주도는 최근 양 행정시 예산담당 부서를 통해 제주 공립작은도서관 6곳에 세출 구조 조정 방침을 전달했다. 내용은 ‘추경에 반영하기 위해 도서관 전체 운영비를 절반으로 줄이라’는 것이다. 노형 꿈틀, 성짓골, 봉아름, 두맹이(이상 제주시 지역), 중앙 꿈쟁이, 퐁낭(이상 서귀포시 지역) 도서관은 각자 민간 단체를 정해 위탁 운영하는 공립작은도서관이다. 지역 어린이와 주민들의 문화 사랑방이자 학습 공간으로 애용돼 왔다.

공립작은도서관마다 지원 받는 1년 운영비는 3000만원에서 최대 5000만원이다. 이 금액은 사서 운영, 도서 구입, 프로그램 운영, 전기·수도 같은 공공요금, 도난 시스템 등에 사용한다. 제주시 공립작은도서관은 연초에 전체 운영비를 지급받고, 서귀포시 경우는 분기별로 나눠 받는다. 만약 제주도의 방침이 실현된다면 제주시 공립작은도서관은 이미 지출한 비용을 돌려받고, 서귀포시 경우는 앞으로 지급할 비용을 반납해야 할 처지다.

문제는 ‘전체 50% 삭감’이라는 기준 때문에 인건비, 공공요금까지 모두 포함해 절반이 날아갈 위기다. 이대로라면 사실상 올해 남은 하반기 동안 도서관을 꼼짝없이 폐쇄해야 한다.

모 공립작은도서관에서 일하는 직원 A씨는 “코로나 추경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서라면, 작은도서관의 문을 닫게 할 만큼 제주도 재정이 위기인 것이냐. 현실성 없는 조치”고 분개했다.

다른 도서관 직원 B씨는 “작은도서관에서의 코로나 밀집 상황이 우려돼 예산을 깎는다면, 더 큰 도서관을 포함해 시범 개방하는 공공시설 뿐만 아니라 해수욕장 여름 개장은 과연 가능한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황당하다는 의견을 냈다.

공립작은도서관을 관리하는 제주시, 서귀포시 부서도 ‘제주도 방침을 이행하면 도서관 운영이 불가능하다’며 재검토 입장을 제주도에 전달했다. 공립작은도서관과 달리 ‘사립’ 도서관 일부는 민간위탁금이 아닌 민간경상 보조금을 받으면서 50%가 아닌 10% 감액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의견을 도서관에 내린 제주도 예산담당관실 예산총괄팀 관계자는 “민간위탁금 운영 전반을 고려했을 때 상반기 동안 코로나19로 정상적인 집행이 어려웠다면 나머지 50% 정도는 조정해도 충분할 것으로 봤다. 자세한 입장은 책임자를 통해 확인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0
한라산 2020-06-25 23:49:44
규모가 작으니 통폐합 하자는 것은 시장성으로만 생각하는 속물성이다. 코로나로 공백이 있었으니 예산 일부 삭감되는 건 맞다. 하지만 50프로 삭감이 문제인 것이다. 50프로를 삭감하면 문을 닫아야 하는데, 이런 일을 만들어놓으면 상황이 안 좋을 때마다 희생을 강요하게 된다. 적은 예산 중에서 반을 떼간다는 계획에 화들짝 놀란 것이다. 다행이 일부만 삭감되어 문을 열 수 있게 됐다고 들었다. 그 정도도 이해해주지 못하는가. 이렇게 득달같이 달려들어 딴지를 걸 정도의 일인가. 정말 안타깝다.
121.***.***.59

아니 2020-06-25 09:36:10
작은 마을도서관 일하는분들 실질적으로 마을유지 지인 뭐 이런거 아님?
코로나 땜에 운영도 안됐을건데 인건비는 다 받으셨을거 아니에요
이용자도 많지 않을텐데 이 코로나 시국에 인건부+유지비 아깝지 않아요? 본인돈 나간다고 생각해봐요
도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곳인데 어려울때는 동참하는거죠
꼭 필요하면 큰 도서관 가세요 사실상 마을 사랑방일텐데. 필요하면 주민센터 회의실 가시구요
코로나 종식되면 다시 제대로 운영해도 충분하다고 봐요
121.***.***.227

도민 2020-06-23 17:32:24
하도 작은 도서관 없으면 난리난다고 하길래 근처 작은도서관 검색을 해봤다.
https://map.naver.com/v5/search/%EC%98%A4%EB%9D%BC%20%EC%9E%91%EC%9D%80%20%EB%8F%84%EC%84%9C%EA%B4%80?c=14084506.5882829,3960001.7882557,13,0,0,0,dh
A. 오라공설 새마을 도서관 E.참꽂 작은 도서관 D 사평 새마을 작은 도서관 C 연미 새마을 작은 도서관
각각의 거리를 볼까? \
310미터 860미터 1.6킬로다..
더 환상적인것은 중간지점인 D사평 새마을 작은 도서관에서 제주 한라도서관까지 거리가 2킬로도 채 안된다는것이다..
이런데도 작은 도서관 통폐합이 어린이 독서 기회의 박탈이라고 주장하냐?
49.***.***.177

비룡소 2020-06-21 09:37:18
작은도서관은 여러 독서 관련 단체들이 프로그램 장소로 이용하기도 합니다 그 혜택은 마을 사람들에게 가구요 물론 역부족으로 마을 사람들로부터 신뢰를 못 받는 곳 있지만, 세수가 부족하다고 문 닫으라는 말과 똑 같은 전체 사업비 중 50프로 삭감은 문제 있습니다 운영비 중 50프로라면 이해되지만요 도서관을 그저 운영기관으로 생각하는 부분이 안타깝습니다
223.***.***.178

도민 2020-06-20 16:13:05
자꾸 본질을 벗어나 무조건 도서관만 고집하네.

누가 아이들 책 읽는것, 교육을 반대한다냐?
저소득층과 접근성 떨어지는 학생들에게 E-북 보급, 태블릿피씨 보급 같은것은 왜 생각 못하는데??
아래 어떤 도민 말대로 무인도서관으로 운영하는것도 생각해볼 문제고.
도서관이 중요한것은 건물이 아니고 가지고 있는 책이다..
접근성 떨어지는 아이들 위해서 책배달 서비스 같은것에 집중하는것이 훨씬 더 낫다.
49.***.***.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