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선 좌남수 의장후보 ‘합의추대’…김용범 통큰 양보
민주, 4선 좌남수 의장후보 ‘합의추대’…김용범 통큰 양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의원총회서 극적 합의…후반기 첫 원내사령탑 3선 김희현 의원

더불어민주당이 제11대 제주도의회 후반기 의장에 4선인 좌남수 의원(한경면추자면)을 합의 추대하기로 했다.

또 후반기 첫 원내사령탑에 3선의 김희현 의원(일도2동을)을 선출, 다수당으로서 책임의정을 이끌도록 했다.

의장 선출과 관련해 전반기 때 깨졌던 최다선연장자 1순위 추천 관례가 복원됨에 따라 후반기 원 구성까지 무난하게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오후 5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후반기 의장후보로 좌남수 의원을, 후반기 첫 원내대표에 김희현 의원을 선출했다.

정민구 원내부대표(삼도12)은 의총직후 의회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진통이 있긴 했지만 김용범 의원의 통근 양보로, 좌남수 의원을 후반기 의장으로 추대하기로 했다경쟁했던 김용범 의원도 다수당으로서의 책임의정을 실현하는데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좌 의원은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 의장(4)을 역임한 노동계 출신으로, 민주당 비례대표로 제8대 의회 때 처음으로 의원배지를 달았다. 9대 의회 때부터 한경추자면 선거구에서 내리 3선에 성공한 4선 의원이다. 9대 의회 때는 농수축지식산업위원장을 역임했다.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김희현 의원은 9대 때부터 내리 당선된 3선 의원이다. 제주도관광협회 상근부회장 출신으로, 9대 의회 후반기 농수축지식산업위원장, 11대 의회 전반기 부의장을 지냈다.

의장을 비롯한 2명의 부의장 등 후반기 의장단은 71일 열리는 제384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선출된다.

야 후반기 원구성 협상 속도6개 상임위원장 배분 놓고 ‘60’ vs ‘51’ 줄다리기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의장 후보를 선출하고 후반기 원내사령탑까지 꾸림에 따라 11대 의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원 구성 협상에서 관심을 모으는 건 교육위원장을 뺀 6개의 상임위원장을 어떻게 배분하느냐다. 부의장 2석 중 1석을 야당 또는 무소속에 배분할 것이 확실시되지만, 6개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는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반기에 야당(무소속 포함)에 부의장 1, 상임위원장 1명을 내준 바 있다. 문제는 후반기 때도 이와 같은 기조를 유지할지 여부다.

더불어민주당은 의석 비례의 원칙에 견줘 후반기에는 6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다수당에 의한 독주 견제 및 건전한 의회운영을 위해 1개 상임위원장은 반드시 사수한다는 방침이다.

속이 타는 쪽은 미래통합당이다. 소속 의원이 비례대표 1명을 포함해 5명 밖에 안되는데다, 선출직 2(강충룡 부의장, 이경용 문화관광체육위원장)은 이미 전반기에 보직을 맡았다.

3선에 성공한 무소속 의원에 대한 배려가 이뤄질 지도 관심이다.

현재 무소속은 2년 전 지방선거 때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안창남(삼양봉개동), 4.15재보궐선거를 통해 입성한 양병우(대정읍) 의원 2명이다.

민주당이 전체 43석 중 29석을 확보한 제1당이라고 하더라도, 야당 또는 무소속이라는 이유만으로 3선 의원을 배려하지 않는다면 민주당 독주비판에 직면할 수 있어서다.

만약 미래통합당이 상임위원장을 1석이라도 배분받는다면 부의장은 3선인 안창남 의원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미래통합당 내에서는 재선인 강연호(표선면), 김황국(용담12) 의원이 부의장 또는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의회는 오는 71일부터 3일까지 제384회 임시회를 열어 후반기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거는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 방식으로 진행되며,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선출된다.

앞서 민주당은 오는 30일 의원총회를 열어 후반기 첫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 후보들을 선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4
진실은 안다 2020-06-26 20:47:38
좌남수나 김용범이나 의장감으로는 역부족이죠. 이런 사람들을 지지하며 댓글 단 사람들으 정체는 무엇일까요? 부끄러운 둘 아십시오.
175.***.***.147

화북에서~ 2020-06-26 16:11:09
에라,이~ ?호엑스들~
니네가 뭔의원이냐!!
공부들 해~~~~스읏캬!!
부웅신들~
반장만큼도 못헌놈드리~~
118.***.***.140

횡령의 향~~ 2020-06-26 11:09:34
윤미향 소속정당 의장님!!!
223.***.***.34

제주의소리 2020-06-26 09:59:22
김태엽 후보자 지명 철회를 원하는 1인입니다. 제주의소리 이번 의장 선출도 김 후보자에게 들이댄 잣대를 엄격히 적용바랍니다. 의장은 검증하지 말라는 법도 있습니까? 소리는 어쩔땐 가히 기득권 같습니다
175.***.***.160

인생사 새옹지마 2020-06-26 08:09:31
예로 부터 한 번 실수는 병가지상사라 했다.
고의든 아니든, 개인적인 문제였든 단체의 문제였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잘못했다면 응분의 처벌을 받고 반성하면서 반면교사로 삼아 다시는 그런 실수를 하지않으며 살아왔다면 높이 칭송받을 일이 아닌가?
그래서 그 지역 유권자들도 그런 점을 높이 사 4선의원을 시키면서 지역발전을 견인하도록 힘을 실어주지 않았을까?
의회 내 의원들 간에도 큰 형 처럼 잘 소통하고 친화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제 4선의 좌남수의원이 도민들께 보답할 차례다.
4선 의원으로서 그간의 경륜을 바탕으로 도의회 본연의 역할을 다해 도민으로 부터 신뢰받는 의회상을 구현하시길 바란다.
미리 축하드리며 제주특별자치도의회와 현명한 판단을 하셨을 것이라 믿는 의원님들의 건승을 기원드린다.
61.***.***.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