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윤창복 부이사관 제주 출신 첫 국세청 조사과장
[인사] 윤창복 부이사관 제주 출신 첫 국세청 조사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복 국세청 조사1과장
윤창복 국세청 조사1과장

청와대 파견 근무 중이던 윤창복(47) 부이사관이 제주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요직인 국세청 조사국 과장 자리를 꿰찼다.  

국세청은 윤 부이사관을 국세청 조사1과장에 내정 하는 등 부이사관 및 과장급 전보, 초임 세무서장 발령 등 94명에 대한 인사 명단을 최근 발표했다.

윤 과장은 제주제일고(36회)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44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국세청 징세5계장과 정책조정담당관실 정책계장을 거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계장, 본청 정책보좌관, 남양주세무서장, 중부국세청 감사관, 도봉세무서장 등을 지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 파견과 청와대 파견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제주 출신중 가장 높은 부이사관 자리에 올랐다.

이번 인사에서 제주 출신 서기관급 강승윤(54) 서울청 조사1국 2과장은 조사4국 3과장으로 이동했다. 강 과장은 대정고를 졸업하고 세무대 5기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서귀고와 세무대(5기)를 졸업한 양정필(55) 서울청 조사2국 2과장은 남대문세무서장으로, 옛 중문상고와 서울시립대를 졸업한 이창남(55) 북부산세무서장은 공주세무서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20-06-29 20:43:02
축하는 할 일이지만 구슨 과장자리 하나 되었다고 신문에 날 사안인지........
124.***.***.47

제주도민 2020-06-28 17:36:42
모두모두 축하합니다
우리 제주사람도 열심히 노력해서 이분들 못지 않는 기회가 많기를 기원합니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