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녹동 잇는 '선라이즈 제주' 7월 취항
제주 성산~녹동 잇는 '선라이즈 제주' 7월 취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정원 630명, 차량 적재 170대 적재 1만5000톤급 카페리
오는 7월 제주~녹동 항로에 취항하는 '선라이즈 제주'.
오는 7월 제주~녹동 항로에 취항하는 '선라이즈 제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과 전남 고흥군 녹동을 잇는 여객선 ‘선라이즈 제주(Sunrise Jeju)’가 오는 7월 취항한다.

29일 서귀포시 등에 따르면 선라이즈 제주가 오는 7월13일 녹동에서 첫 운항을 시작해 제주로 온다. 제주에서는 7월14일 오전 11시 첫 탑승이 이뤄진다.

해양수산부의 ‘연안 여객선 현대화 펀드’ 사업을 통해 국내 조선사에서 국내 기술로 건조하는 선라이즈 제주는 1만5000톤급 카페리다.

여객정원 630명에 차량 적재는 170대까지 가능하며, 선체 길이는 143m, 폭 22m 규모다.
 
선라이즈 제주가 오는 7월 취항하게 되면 1일 1회 성산~녹동 항로를 왕복 운항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는 중앙부처와 여객선사 등 관련기관과 추진상황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해 미비사항 등을 점검·보안했다.
 
오는 7월 제주~녹동 항로에 취항하는 '선라이즈 제주'.
오는 7월 제주~녹동 항로에 취항하는 '선라이즈 제주'.

지난 24일에는 미등록외국인(불법체류자) 이탈방지 등 항만보안을 주제로 법무부 제주출입국외국인청, 서귀포해양경찰서 등과 점검회의를 통해 항만보안 등 준비사항도 점검했다.

2018년 7월 성산~녹동간 항로개설이 승인된 이후 공모를 통해 (주)에이치해운이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에이치해운은 2018년 9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면허를 취득했다.

지난 2월14일 여객선 건조가 마무리돼 진수식을 가졌으며, 현재 실내 인테리어 작업을 진행중이다.
 
에이치해운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이후 선박 운항에 대한 안정성이 중요한 화두로 떠올라 승객안전을 최우선에 둬 제작했다. 바람이 많은 성산 일대 기후에 맞춰 강한 바람을 이겨낼 수 있는 구조로 선라이즈 제주를 제작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박 크기에 비해 여객정원을 적게 배정했는데, 다른 배와 달리 좌석 등을 넓게 만들어 승객의 편안함도 극대화했다. 선라이즈 제주가 제주 동부권 관광과 물류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문보 서귀포시 해양수산과장은 “여객선 취항을 위해 여객선사를 비롯해 관계기관화 협심해 철저한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 성공적인 여객선 취항으로 제주 동부지역 관광·물류 산업 발전에 일조하도록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제주도민 2020-06-30 08:48:56
제2궁항나는반대왜지금보아라성산포지역에는번개치면모두컴퓨터올가동중단할수있다현재공항바닷쪽으로하고용담동지역주민이주하고공항하자
39.***.***.189

성산사위 2020-06-29 18:07:50
야주 잘 된 일이요~~ 제 2공항도 차질없이 진행되길 바랍니다 제주도 화이팅 2공항도 화이팅
118.***.***.26

제주 2공항 2020-06-29 13:23:23
드디어 제주 2공항 생기겠군.
난 사전 작업으로 밖에
이해되네.
5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