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분양주택 감소 불구 ‘거꾸로 가는 제주’…서귀포시 갈수록 심각
전국 미분양주택 감소 불구 ‘거꾸로 가는 제주’…서귀포시 갈수록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통계 2007년 시작 이후 서귀포 미분양 역대 최고치는 올해 4월...두번째 5월
바다에서 바라 본 제주 서귀포시 전경.
바다에서 바라 본 제주 서귀포시 전경.

제주에 미분양 주택이 1000호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특히 서귀포 미분양주택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29일 발표한 ‘2020년 5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에 따르면 전국 미분양 주택은 3만3894호로 전월대비 7.5%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무려 46% 감소한 수치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감소 추세를 보이는 반면, 제주는 2017년 9월(1021호) 1000호를 돌파한 뒤 3년 가까이 1000호를 넘는 그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5월 기준 제주 미분양 주택은 1337호로 전월인 4월보다 56호(4.4%) 증가했다.
 
이는 각 지역별 미분양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7년 1월 이후 역대 2번째로 높은 수치다. 제주에서 미분양 주택이 가장 많았던 적은 2018년 3월 1339호다.
 
준공후 미분양도 전국적 감소 추세와 다르게 5월 기준 958호로 집계돼 전월보다(887호) 71호(8%) 증가했다.
 
특히 서귀포 지역 미분양 문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2019년 7월 이후 제주·서귀포시 미분양 주택은 ▲8월 제주시 479호, 서귀포시 744호 ▲9월 제주시 426호, 서귀포시 735호 ▲10월 제주시 399호, 서귀포시 717호 ▲11월 제주시 392호, 서귀포시 696호 ▲12월 제주시 388호, 서귀포시 684호 등이다.
 
2011~2020년 사이 5월 서귀포시 미분양주택현황. 2018년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올해 4~5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1~2020년 사이 5월 서귀포시 미분양주택현황. 2018년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올해 4~5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는 ▲1월 제주시 376호, 서귀포시 681호 ▲2월 제주시 342호, 서귀포시 672호 ▲3월 제주시 340호, 서귀포시 844호 ▲4월 제주시 336호, 서귀포시 945호 ▲5월 제주시 418호, 서귀포시 919호 등이다. 

전국 각 지역별 미분양 통계 조사가 실시된 2007년 1월 이후 서귀포시 미분양이 가장 많았던 시기는 올해 4월이며, 2번째는 올해 5월이다.
 
최근 서귀포시 미분양 주택이 크게 늘어나면서 제주시 미분양 주택보다 많아졌다. 서귀포시가 제주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구밀집도가 훨씬 떨어지는 점을 고려하면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해 7월 서귀포시 미분양 주택(645호)이 제주시 미분양주택(516호)을 추월한 뒤 10개월 가까이 그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서귀포시 미분양 주택이 제주시보다 많았던 적은 2015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2015~2016년의 경우 제주 부동산 경기는 ‘펄펄 끓는다’고 표현할 정도의 활황기로, 최근 추세와 직접적인 비교가 힘들다. 2016년 3월 서귀포 미분양 주택이 ‘0호’라는 점을 봐도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다.
 
제주 부동산 활황기(2015~2016년)를 제외하면 서귀포시 미분양 주택이 제주시보다 많았던 적은 2012년 8월(제주시 108호, 서귀포시 157호) 이후 7년 9개월만이다.
 
이와 관련해 서귀포에서 영업 중인 공인중개사 A씨는 “입지가 좋은 대천·대륜동 일대 부동산 거래는 계속되는데, 다른 지역 거래는 줄었다. 입지적 요인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입지가 좋지 않은 곳에 지어진 다세대 주택 등은 미분양이 대다수”라고 귀띔했다.
 
이어 “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다른 지역 부동산 투자자들의 제주 부동산 거래가 줄었으며, 주택담보대출이 어려워진 것도 미분양 주택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푸른바다2 2020-07-01 16:55:04
서귀포미분양뿐아니라 곳곳에 흉물스럽게 짓고 살지도 않아
망하기 쉽죠. 눈탱이 호구 맞고 낚시걸려 오면모를까
10~억이상 빌라들 중국인들 사겠지. 코로나로 끊긴지 오래됐어. 올까말까 신공항도 해야지 중국넘 좋아하지마
무시당해 제주가 중국나라 됐잖아
223.***.***.3

자리돔 2020-07-01 07:13:43
저게 허수로 보이는 것이... 애월이나 조천, 그중에서도 변두리에 잔뜩 지어놨는데, 제주도 사람 중에 누가 거기 사겠어요? 서귀포야 뭐, 인구에 비해서 너무나도 많이 지어놨으니 당연한 거고요. 아무것도 모르는 타지 분들이나 눈탱이 맞고 좀 사겠지요. 아마도 저 미분양들은 엄청나게 할인하지 않는 이상 언제까지고 미분양으로 남을 겁니다.
211.***.***.129

아랑곳하겟냐? 2020-06-30 13:48:57
지금도 짓고 잇지롱?ㅋ
59.***.***.246

젊은도민 2020-06-30 11:52:17
특별조례를 제정해서 한동안 집을 못짓게 하지않는이상

제주주택 미분양 상황은 지속될듯. 관광객은 줄고, 이주민은 따나고, 코로나까지..ㄷㄷㄷ
122.***.***.83

이미 2020-06-30 09:43:50
이미 2016년부터 예상된 일인데 나만 분양 되면되라는 생각으로 무지 지었죠 그때 주변에 집 짓는사람들 다 말려서 지금은 고맙다고 하더군요 좀 정신좀 차립시다
22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