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덮친 제주...항공편 결항·회항 잇따라
강풍 덮친 제주...항공편 결항·회항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제주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50분 제주를 출발할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OZ8986편을 비롯해 오후 9시55분까지 12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연결 항공편 역시 잇따라 지연되거나 결항됐다.

제주에 도착할 항공편 역시 결항되거나 회항 조치가 이뤄졌다. 오후 7시 김포에서 제주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8973편 등 3개 항공편은 회항했고, 오후 8시10분 이후 11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현재 제주도 산지와 북부지역에는 강풍경보, 남부·동부·서부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윈드시어가 발효된 제주공항의 경우 오후 10시 기준 초속 18.8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상청은 강한 바람과 천둥·번개로 인해 내륙에 위치한 공항과 제주공항을 연결하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공항이용객들은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억세게무식해 2020-06-30 07:45:17
어제 돌풍은 제주공항에만 불고 성산에는 안불디?
제주공항에 기상악화로 강풍, 강우, 강설이 내릴때 성산은 고요하니?
태풍불때 제주공항보다
더 비바람이 몰아치는 곳이 성산이라는건 제주도에서 기상 상식이다.
어디 서울에서 한탕하러 내려 온 부동산투기업자 같은데 고마 작작해라 무식한거 넘 티난다.
14.***.***.57

억새왓 2020-06-30 00:23:50
에효, 이럴때 성산2공항이 있었으면 존재감이 뿜뿜이었을걸 지난 5년을 신공항건설 반대파들이 죽자로 반대해 정말로 필요헐때 대중교통처럼 오가야 할 비행기가 기상땜에 오도가도 못허는 상황이 벌어지고야마네.
1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