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강풍에 바지선 좌초...2명 구조중 경찰관도 부상
제주 강풍에 바지선 좌초...2명 구조중 경찰관도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밤 10시14분쯤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 인근해역에 정박중인 429톤급 바지선 A호(승선원 2명)가 강풍에 좌초돼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29일 밤 10시14분쯤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 인근해역에 정박중인 429톤급 바지선 A호(승선원 2명)가 강풍에 좌초돼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29일 밤 10시14분쯤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 인근해역에 정박중인 429톤급 바지선 A호(승선원 2명)의 닻줄 4개 중 1개가 강풍에 절단돼 선장이 해경에 구조를 요청했다.

제주해양경찰서가 구조대를 긴급 투입해지만 바지선을 파도에 밀려 30일 0시30분쯤 당산봉 절벽 근처에 좌초됐다. 당시 해역에서는 초속 18~20m/s의 강풍과 4m 파도가 몰아쳤다.

해경은 구명줄을 이용해 오전 1시7분쯤 선원 B(70)씨를 구조하고 오전 1시43분에는 나머지 선원 C(40)씨도 구조해 육상으로 끌어 올렸다.

구조 과정에서 해양경찰관 1명이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기도 했다. 제주대병원으로 옮겨진 경찰관은 30바늘 꿰맨 것으로 알려졌다.

좌초된 바지선은 현재까지 파공부위 없고 오염도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은 물때를 맞춰 오후 2시쯤 이초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