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도, 코로나19 도피처 아니다”
원희룡 지사 “제주도, 코로나19 도피처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철 앞둬 담화문 발표…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당부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제주도가 코로나19 도피처가 아니다라며 제주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1휴가철 앞두고 국민들에게 드리는 말씀담화문을 통해 제주를 찾는 모든 분들을 환영한다면서도 , 개념도 가지고 오셔야 한다. 제주도는 현재까지 지역감염이 전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이것이 감염우려로부터 완전히 안전하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여행객들이 해수욕장 등 관광지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돌아다니는 모습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지적한 뒤 감염확산 위험이 여전하고, 서울 도심 어디에서도 벗지 않는 마스크를 제주도라고 벗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70만 도민들의 생활터전이고, 국민의 힐링을 위한 곳이지 코로나19의 도피처는 아니라며 코로나19 확산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공동체의 문제인 만큼 여행객 한 분 한 분이 반드시 마스크 착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증상이 있음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제주여행을 강행하다 확진된 경우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을 분명히 하고, “관광지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제주도는 앞서 코로나19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여행을 강행한 서울 강남구 모녀에 대해 의료진의 사투, 방역 담당자의 노력,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 등에 무임승차하는 행동은 없어야 한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제주도 방역당국은 고온다습에 약한 바이러스 특성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해외유입과 전국적인 집단감염 발생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수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특히 해외여행 등의 제한으로 제주 관광객이 증가하고, 가을로 예견됐던 재유행이 조기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관광객은 물론 도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제주도는 현재 여름철 대비 관광객 폭증 예상에 따른 관광방역체계 재점검 하반기 대유행 대비 제주형 방역전략 수립 관광지 출입과 연계한 방역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코로나19로부터 청정제주를 유지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20-07-02 23:22:59
그럼 시장 자리는 음주 운전자 도피처냐?
108.***.***.205

웃음 2020-07-02 21:52:07
원희룡아 그저 너가 씨부리는 입에 그저 웃음만 나온다.... 대선 나가잰 김종인 옆에강 붙엉 일주에일 2~3일 서울에 강 이시멍 빨리 도시자 사퇴허라게.. 이제껏 너한테 모든걸 속은 느낌이다.........비리의혹투성이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 넌 빨리 주민소환 당행 도지사에서 짤려 나가시믄 좋으켜~~~
27.***.***.19

하하 2020-07-02 17:08:58
그저웃음만 ㅎㅎㅎ 밖으로 싸돌지마랑 이녁 마당이나 챙기십써!!!
121.***.***.7

개념 2020-07-02 13:34:31
당신에 개념은 어디있습니까?
서울에 있나요?
175.***.***.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