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끼여 옴짝달싹 못하던 강아지, 제주서 무사히 구조
목 끼여 옴짝달싹 못하던 강아지, 제주서 무사히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10시 28분 제주시 영평동에서 주택 벽에 목이 끼인 강아지가 119 소방구조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강아지는 주택 벽에 설치한 PVC파이프에 목을 집어넣었다가 빼지 못한 상태였다. 아침에 일어난 집주인이 확인하고 119에 신고했다. 

제공=제주소방서. ⓒ제주의소리
제공=제주소방서. ⓒ제주의소리

소방당국은 먼저 벽에서 파이프를 뜯어냈고, 그 다음에 목에 낀 파이프를 잘라냈다. 목에서 파이프를 분리해내면서 강아지도 큰 부상 없이 무사히 구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이런 ...개 2020-07-04 20:35:13
이런건.... 구상권 청구 햐야지 .... 개 구하려고 소방관 햄시냐 ?
112.***.***.175

팽대리 2020-07-04 17:11:21
된장발릴뻔했네이... 다행이여~
1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