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구원, 11대 원장 재공모…누가 거론되나?
제주연구원, 11대 원장 재공모…누가 거론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전국공모 단독 지원 →재공모 7월10~20일 접수…벌써부터 내정설 잡음도

제주연구원이 임기 6개월을 남기고 중도 사퇴한 김동전 원장의 후임자 채용을 위한 공개모집을 다시 진행한다.

제주연구원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달 오는 22일부터 30일까지 제11대 원장 공개모집을 실시했지만, 응모자가 1명에 그침에 따라 지난 3일자로 원장 공개모집 재공고를 냈다. 원서접수는 오는 10일부터 20일까지다.

당초 1차 공모에 지원했던 도내 인사 1명이 공모 마감 전에 철회하면서 단독응모가 됐고, 이에 따라 재공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원장 응시자격 요건은 정교수로 5년이상 대학교 재직 경력자 2급 이상 공무원 재직 경력자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출연한 연구기관 및 이에 상응하는 민간기관 원장 경력자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출연한 연구기관의 선임연구위원급 이상으로 5년 이상 재직 경력자 기타 이와 동등한 경력의 소유자 등이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응모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고득점자 순위에 의해 1인을 선정, 이사장(제주도지사)에게 추천하게 된다.

추천 후보자는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와 연구원 이사회 의결을 거쳐 임명되며, 임기는 3년이다.

한편 1차 공모에서 도내 지원자가 공모 진행 중에 자진 철회한 것과 관련, 신임 원장에 임명권자인 원희룡 지사가 이미 내정한 육지부 출신의 인사가 있어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오는 등 벌써부터 내정 잡음이 들린다.  

전임 김동전 원장은 2학기 개강에 맞춰 제주대학교로 복귀하기 위해 임기 6개월을 남긴 상태에서 사직했다. 일각에서는 내년도 치러지는 총장선거를 염두에 둔 행보라는 관측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
인택아, 이번엔 졸바로 허라 2020-07-07 11:25:53
인택 군,
인사 참사의 원인을 제공한 자네 아직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건가 ?
이번에 졸바로 허고 사퇴해야지
혼자 주구장창 해버리면 젊은 사람들 화가 난다.
223.***.***.76

돌킹이 2020-07-07 09:42:21
어허~~속씸덜 헙써...보민 알주기~~그 마음 속을 누게가 알거라게~경 아니꽈게
119.***.***.115

나참 2020-07-07 07:32:05
이런 무늬만 공모를 행정력 낭비하면서 왜 하는지 나참~ㅜㅜ 결국 2차 공모해서 원하는 분 앉히시겠네요
가방끈 긴 분들이 더 추잡하네요ㅜㅜ
우리 아이들은 공정한 세상에서 살게되기를~
61.***.***.11

소도리 2020-07-07 06:14:01
여론의 비판에도 음주범을 시장으로 임명하는 것을 보면, 이번 공모의 결과도 불을 보듯 뻔하지요.
눈에 보이는 것은 도민보다 오로지 선거 뿐이니까요.
엉터리 공모보다는 차라리 임명권자가 직접 임명하고, 그 결과에 떳떳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지도자의 도리라 생각되네요.
고질병이 된 선거공신 내정 인사에, 연구원이 정치꾼의 놀이 장으로 변질되면서 골병들고 있어요.
안타깝습니다.
이참에 선거공신들을 연구원에서 내쫒아 내부 개혁부터 시작해야 됩니다.
58.***.***.156

도정 시녀로 전락한 이유 2020-07-07 05:44:37
연구원이 도정의 시녀로 전락해 도정의 입맛에 맞는 결과물만을 내놓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선거공신들의 낙하산 인사와
도정이 예산권 등을 가지고 있어 연구원의 목줄을 쥐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훌륭한 인재들은 연구원을 보다 좋은 곳으로 가기 위한 징검다리 정도로 ?
지금과 같은 구조로는,
연구원의 제 기능을 할 수 없고 혈세만 낭비하는 불필요한 기관으로 전락할 수 밖에 없게 된다.
제주가 연구원을 통해 성장의 혜안과 지혜를 얻으려면 도정으로 부터 완전 독립시켜야 한다.
223.***.***.167